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수홍, 父진술 듣고 충격…"아들로 인정 않는 수준, 연락 끊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3,323
  • 2022.09.10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박수홍 /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 /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과 법적 분쟁 과정에서 부모님과 연락을 끊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9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박수홍 엄마 아빠 소름 돋는 근황, 끝까지 형 편드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진호는 횡령 혐의를 받는 박수홍의 친형에게 최근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수홍 최측근에 따르면 박수홍이 명확하게 형과의 이번 사안을 완전히 끝내기 전까지는 일단 부모님과도 아예 연락하지 않겠다고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수홍이 단호하게 절대 형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마음먹은 계기가 있다"고 밝혔다. 이진호에 따르면 박수홍 아버지는 검찰 참고인 조사 과정에서 모든 잘못을 박수홍 탓으로 돌리는 수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진호는 "정말 사실상 이건 아들이 아니고, 남이어도, 원수여도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거의 박수홍을 죽이는, 일방적으로 형을 지키기 위한 발언만 했다고 한다"며 "박수홍도 조사받았으니까 다 인지했고 매우 큰 충격을 받았지만 어쨌든 아버지니까 따로 얘기는 안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결과적으로는 형과의 사안을 완전히 마무리 짓기 전까지는 부모님과 연락하지 않겠다고 했다더라"며 "그래서 이번 사안에서 박수홍이 형을 극적으로 용서해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내다봤다.

한편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7일 박수홍의 친형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수홍은 앞서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수익을 일정 비율로 분배하기로 해놓고 지키지 않았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검찰은 박 씨 친형 측이 법인 자금을 횡령하는 한편 출연료 정산 미이행, 각종 세금 및 비용 전가 등의 혐의가 있다고 봤다.

박수홍은 형사 고소와 별개로 지난해 6월 친형 부부가 100억원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미지급했다며 86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법원에 제기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박수홍의 친형 가족이 박수홍의 명의로 사망보험 8개를 들어놓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