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보라 "동생 실종→숨진 채 발견…이 고통, 평생 갈 것 같아" 눈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769
  • 2022.09.19 21:53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키즐 kizzle'
/사진=유튜브 채널 '키즐 kizzle'
배우 남보라가 7년 전 실종 이후 숨진 채 발견된 동생을 떠올렸다.

남보라는 19일 크리에이터 '키즐 kizzle'의 유튜브에 출연해 "처음엔 동생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남보라는 이날 같은 사연을 가진 김서준(18)군과 만나 가족의 죽음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출연 제의를 받고 되게 많이 고민했다. 제 얘기를 꺼내면 그 이후에 회복하는 것도 제가 해야 하는 것이라 많이 망설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내 이야기를 복사·붙여넣기를 한 것처럼 똑같아 만나보고 싶었다. 만나서 한번 얘기해보고 싶었다"며 "내 동생도 (사건이 있던) 그날 밤 집에 안 들어와 (실종 신고 이후) 휴대폰 위치를 추적했는데 너무 느낌이 싸했다. 아니라고 믿고 싶었는데 결국 그게 맞았다"고 밝혔다.

남보라 "동생 실종→숨진 채 발견…이 고통, 평생 갈 것 같아" 눈물
/사진=유튜브 채널  '키즐 kizzle'
/사진=유튜브 채널 '키즐 kizzle'

남보라는 사건 이후 7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힘들다고 했다. '동생한테 하고 싶은 얘기가 있냐'는 질문엔 "미안하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다. 솔직히 진짜 힘든 것 같다"며 눈물을 쏟기도 했다.


그는 "나는 이 감정을 참았던 것 같다. 그냥 덮어놨었다. 왜냐면 이렇게 꺼내면 너무 힘드니까 일부러 생각하지 않았다. 나는 이게 안 없어질 것 같다. 이 고통이 평생 갈 것 같은데 이 고통에 머무르지 않고 잘 이겨내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남보라는 2005년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에 13남매 장녀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KBS 2TV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 MBC '해를 품은 달', KBS2 '현재는 아름다워' 등에 출연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