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추석에 숨진 모녀, 생활고 탓 아니었다?…타살 정황 나와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698
  • 2022.09.22 09:49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추석 연휴 부산 한 빌라에서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타살 정황을 발견했다.

22일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12일 사망한 40대 여성 A씨의 귀금속이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A씨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된 10대 딸 B양의 휴대전화는 집 밖에서 발견돼 감식을 의뢰했다.


앞서 지난 12일 낮 12시49분 부산에 있는 A씨의 집에서 A씨와 B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거실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B양은 방에 숨진 채 누워 있었고 근처엔 흉기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일 10대 아들 C군이 다른 방에서 자다가 일어난 뒤 모녀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를 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약물 성분이 검출돼 정확한 성분을 분석 중"이라며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