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장이 무릎 꿇고 오열"…유난희, 쇼호스트 활동 원동력 된 기억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10:27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시사·교양 '스타다큐 마이웨이'
쇼호스트 유난희가 열정을 갖고 쇼호스트 활동에 나설 수 있는 원동력이 된 기억에 대해 밝혔다.

25일 TV조선 시사·교양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국내 1호 쇼호스트 유난희가 출연했다.


올해로 쇼호스트 활동 28년 차를 맞은 유난희는 "원래 제 꿈은 쇼호스트가 아니라 방송국 아나운서였다"며 "22번의 아나운서 시험을 봤는데 모두 떨어졌다. 서른 살이 되면서 아나운서 시험을 포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까지 쇼호스트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원동력이 됐던 일화가 있다고 했다. 유난희는 "홈쇼핑이 성장한 게 IMF 때부터였다. 이때 부도가 난 업체들이 많았다"며 "당시 재고를 급하게 판매하려는 업체가 많았고, 이에 홈쇼핑이 인기가 좋았다"고 설명했다.

또 유난희는 "재고 판매 미팅을 가졌는데 아버지뻘 되는 사장님이 나오셨다. 너무 고생한 듯 초췌한 모습이었다"며 "상품 기획자가 (사장님이) 재고 처리한 뒤 농사지으러 시골로 간다는 말을 듣고, 열심히 설득해 방송에 출연시켰다고 하더라"고 했다.


이어 그는 "홈쇼핑 진행하면서 그 회사의 사정을 솔직하게 얘기했다. 그랬더니 (재고가) 전체 매진이 됐다"며 "방송이 끝나자 그 아버지뻘 되는 사장님이 제게 무릎을 꿇으며 '감사합니다. 저희를 살리셨어요'라고 하더라. 그 장면을 평생 못 잊는다"고 부연했다.

유난희는 "이런 기억들이 지금까지 (쇼호스트 활동을) 하게 하는 힘"이라며 "다행히 아버지뻘 되는 사장님의 회사는 방송 이후에 잘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1965년생인 유난희는 1991년 쇼호스트로 데뷔했다. 쇼호스트뿐 아니라 충북 KBS, 한국경제TV 등에서 리포터 활동을 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