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셀피글로벌 "충당부채 일부 3분기 영업익 환입"

머니투데이
  • 김소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7 11:29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셀피글로벌 (778원 ▲16 +2.10%)'이 작년 영업 담합으로 인해 선제적으로 인식한 충당부채 일부가 올해 영업이익으로 환입될 예정이다.

셀피글로벌은 지난해 과징금을 대비해 인식했던 충당부채와 최종 확정된 과징금과의 차액 64억4200만원이 올 3분기 영업이익으로 환입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셀피글로벌은 26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집적회로(IC)카드 공급 입찰 담합 위반으로 인한 과징금 20억3800만원이 부과됐다고 공시했다. 국내 신용카드 제조사업자의 카드 공급업체 선정 입찰 시 사전에 낙찰예정자와 투찰 가격 등을 합의하고 실행한 데 따른 조치다.

셀피글로벌 관계자는 “과징금과 관련해 84억8000만원의 충당부채를 지난해 회계 결산 시 재무제표에 선반영했다”며 “확정된 과징금과의 차액 64억4200만원은 이번 3분기에 영업이익으로 환입될 예정”이라 말했다.

최근 대주주가 바뀐 셀피글로벌은 여러 신사업에 진출하는 등 영업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자체 보유한 결제 솔루션 셀피는 카드 단말기 없이 결제가 가능한 탭투페이(Tap to Pay) 솔루션으로 현재 국내 편의점과 서비스 도입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다.

셀피글로벌은 대주주 지분 보완에도 나섰다. 추진 중인 64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 대상자를 대주주 '로켓인터내셔널'로 정정한다고 26일 공시했다. 6월 유상증자 계획 발표 당시 대상자는 '비비아이지투자파트너스'였으나 대주주의 지분 확대를 위해 대상자를 변경했다. 앞서 로켓인터내셔널은 체결하고 있던 주식 담보제공 계약에서 반대매매가 일어나면서 지분이 3.48%까지 하락한 상태다. 유상증자 대금 납입일은 10월 28일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