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대희 서울CRO 대표 "차바이오그룹 인프라와 시너지 낼 것"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7 16:36
  • 글자크기조절

차바이오텍 계열사, 세포·유전자 치료제 등 특화 바이오 CRO 표방
"실제 개발 경험에 기인한 위탁임상·병원 그룹 활용한 의료 인프라 등 시너지 가능"
분당차병원 임상시험센터 연계 통한 초기 밀착 컨설팅 등 맞춤형 서비스 제공
LA 할리우드 차병원 초기 임상센터 구축으로 글로벌 진출 목표…"2~3년 내 사업 본격화"

이대희 서울CRO 대표. /사진=서울CRO
"세포·유전자 치료제와 같은 첨단의약품 임상은 무엇보다 경험이 중요하합니다. 실제 개발 경험과 모그룹 병원 의료 인프라를 보유한 서울CRO는 특화된 바이오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의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습니다."


지난 2009년 설립된 서울CRO는 전과정 위탁이 가능한 전문 임상시험 수탁기관이다. 차바이오텍 계열사로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에 특화된 모기업 강점을 살려 바이오벤처를 중심으로 시장 확대를 목표 중이다. 상대적으로 경험이 부족한 바이오벤처에 단순 임상시험 위탁을 넘어 신약개발 성공을 위한 전반적인 컨설팅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CRO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 성장과 더불어 나날이 그 존재감을 키우는 분야다. 각 기업이 선택과 집중을 위해 임상시험을 외부에 맡기는 경향이 짙어지면서 그 가치가 더욱 커졌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치료제·백신 개발 속도 경쟁에 불이 붙으며 효율을 끌어올릴 수 있는 CRO에 대한 수요는 더욱 높아졌다. 글로벌 CRO 시장 규모는 지난 2020년 319억달러(약 45조5600억원)에서 2024년 473억달러(약 67조5500억원 규모로 연평균 8% 성장이 전망된다. 고객사 범위 역시 대형사에서 바이오벤처까지 다양해지고 있다.

이대희 서울CRO 대표는 "제약·바이오 산업 성장 속 급증한 바이오벤처들의 경우 대형사나 다국적사에서 비해 임상 경험도 부족하고, 전담 조직을 갖추지 않은 경우가 많지 않아 특화된 CRO에 대한 수요가 높다"며 "특히 기존 케미칼, 항체의약품을 넘어 세포·유전자치료제 등 품목이 다변화 되면서 임상 역시 복잡해져 CRO 필요성은 더욱 커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서울CRO에 합류한 이대희 대표는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동화약품, 한독, 베링거인겔하임, BMS, 얀센 등 국내외 제약사를 거쳐 현재 겸임 중인 차미래의학연구원 다학제연구본부장 등 다양한 경험을 보유했다. 그는 서울CRO의 강점으로 차바이오그룹과 차병원의 신약개발 경험과 인프라 및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이 대표는 "차바이오그룹은 줄기세포치료제나 백신 등 개발품목은 물론 국내와 미국에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실제 경험에 기인한 임상위탁과 컨설팅을 수행할 수 있다"며 "결국 임상은 치료제에 대한 경험과 이해가 성패를 좌우한다. 자체적인 신약개발은 물론 차병원 임상의 등과의 유기적인 연계로 탄탄한 인프라를 구축한 것이 서울CRO의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따.

이 대표는 회사의 또 다른 강점으로 세포·유전자치료제에 특화된 첨단의약품 전문 CRO임을 내세웠다. 아직 초기단계인 세포·유전자치료제 특성상 경험이 무엇보다 중요한 자산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회사는 이미 항체치료제와 단백질의약품, 백신, 세포치료제 등을 포함한 40여건의 임상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세포치료제 임상 경험만 16건 이상"이라며 "해당 분야에서 이 정도의 전문성을 지닌 CRO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회사는 높은 난이도의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임상디자인 설계부터 고객사와 함께하는 밀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분당차병원 임상시험센터 및 전문의와 바이오벤처를 연결해 컨설팅을 진행하는 프로그램(Bio Sherpa Program)이 대표적이다. 또 차병원·바이오그룹 내 연구자, 전문가를 활용해 활용 고객사 요구에 맞는 임상 디자인과 맞춤 전략도 제시(VIP Engagememt Program)한다.

개발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을 염두하는 바이오벤처가 많아지면서 해외 임상 강화도 계획 중이다. 당장 강점을 갖췄다고 보기 어렵지만, 이미 구축된 그룹사 인트라 및 네트워크를 통해 속도감을 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다. 실제로 차바이오그룹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LA 할리우드 차병원을 보유하고 있다. LA 내에서 다섯손가락 안에 꼽히는 규모로 현지 응급의료를 책임지는 중추센터다. 지난 2004년 현지 병원을 인수해 기존 2배 수준으로 증축하고 있다.

이밖에 인수를 마친 싱가포르 병원그룹인 SMG그룹과 차병원 난임관련기술을 전파 중인 호주 지역 등 다양한 해외 교두보를 확보하는 중이다. 모그룹이 보유한 7개국 86개 글로벌네트워크는 든든한 자산으로 작용 중이다. 현지 임상거점을 확보해 현지 임상 위탁 과정에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바이오벤처 애로사항을 해소하겠다는 목표다.

이 대표는 "해외 임상에서 중심이 되는 병원이 있다는 점은 큰 무기다. LA 할리우드 차병원에 초기 임상센터를 설립해 글로벌 임상을 희망하는 기업들의 임상을 수행할 것"이라며 "해외 진출을 위한 확실한 교두보가 존재하는 만큼, 진출 시 명백하게 강점이 있다. 2~3년 내 본격적인 진출을 시작해 글로벌 대형사를 고객사로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란, 드론 100대·미사일 수십발 동원 이스라엘 타격할 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