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꽃게랑 한 봉지 1500원→1700원…빙그레도 가격 올린다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7 17: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꽃게랑/사진= 온라인 쇼핑몰
꽃게랑/사진= 온라인 쇼핑몰
빙그레 (41,200원 ▲700 +1.73%)가 9년 만에 스낵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다음달 1일부터 '꽃게랑', '야채타임' 등 스낵 가격을 1500원에서 1700원으로 13.3%씩 인상할 예정이다. 2013년 이후 9년 만의 가격 인상이다.

빙그레는 지난해 6월 출시한 아이스크림인 '끌레도르 바' 가격도 다음달 1일부터 4300원에서 4800원으로 11.6% 올린다. '끌레도르 파인트'는 1만1600원에서 1만2900원으로 11.2% 높인다.

빙그레 관계자는 "원·부자재가격 상승으로 인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말했다.

앞서 9년간 가격을 동결한 오리온 (118,000원 ▲2,500 +2.16%)도 지난 15일부터 전체 60개 생산제품 중 '초코파이' 등 파이, 스낵, 비스킷 등 16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8% 인상했다. 농심 (337,000원 ▲7,000 +2.12%)도 지난 15일 스낵 제품 23개 브랜드 출고 가격을 평균 5.7% 상향했다. '새우깡'은 6.7%, '꿀꽈배기'는 5.9% 각각 가격이 올랐다.

삼양식품 (116,500원 ▲3,000 +2.64%)도 다음달 1일부터 '사또밥' '짱구' '별뽀빠이' 3개 과자의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다. 사또밥과 짱구는 1300원에서 1500원으로 15.4%, 별뽀빠이는 800원에서 900원으로 12.5% 각각 가격이 뛴다. 2016년 4월 이후 6년6개월 만의 인상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