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원 감축안 제출하라"…조승래 "정부가 과학기술 구조조정 압박"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30 14: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승래, 과기분야 노조 간담회…NST의 출연연 대상 이메일 공개

/사진제공=조승래 의원실
/사진제공=조승래 의원실
기획재정부가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의 정원 감축 및 구조조정을 압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과학기술 분야 5개 노조가 참여한 '윤석열 정권의 공공기관 말살정책과 연구 현장의 문제' 간담회를 열고 이처럼 밝혔다.

조 의원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NST가 기재부 지시에 따라 소관 출연연 25곳에 정원 감축안 제출, 미제출 시 강제 구조조정 가능성을 공지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이 공개한 NST의 이메일에 따르면, NST는 출연연에 "기재부는 각 출연연 혁신 계획 중 기능·정원 조정 계획이 타 공공기관 대비 미흡하다고 판단해, 9월 22일까지 기능·정원조정 부분에 대한 수정 제출을 요청했다"며 "기관 자구안 제출이 없을 경우, 기재부 주도의 기능조정, 정원조정 등이 실시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출연연 등은 기재부의 '새정부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관 별 '혁신계획'을 지난 8월 말 기재부에 제출했다. 가이드라인에는 △기능·정원 감축 △인건비·경상경비 등의 예산 삭감 △자산 매각 △복리후생 축소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조 의원 측은 "출연연 정원은 대부분이 연구인력이어서 획일적인 정원 감축 계획을 제출하기 어렵다. 실제 대다수 출연연이 기재부에 제출한 '혁신계획'에 대규모 정원 감축 방안은 제시하지 못했다"며 "그러자 기재부가 정원 감축을 재차 압박하고, 제출하지 않을 시 강제 구조조정 가능성까지 시사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기재부 주도의 '공공기관 혁신계획'은 △7월 말 가이드라인 하달 △8월 말 기관별 계획 제출 △10~12월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의결·확정 순의 '속도전'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출연연 발전을 위한 개혁은 필요하겠지만, 연구기관 특성을 고려한 충분한 논의 없이 몇 달 만에 졸속 숫자 맞추기 식으로 구조조정이 진행돼선 안 된다"며 "윤석열 정부는 말로만 과학기술을 강국을 외치고, 실제로는 과학기술의 미래를 뿌리째 흔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경리단길 바뀌나…용산공원 동쪽 61만평 개발 '밑그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