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용지표 호전→금리 인상→증시 부진'…악순환 속 시장은 '허우적'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1 11:26
  • 글자크기조절

오늘의 포인트

/사진=뉴스1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았던 미국 9월 고용보고서는 견조하게 나왔다. 실물 경기 우려로 긴축 속도 조절론이 나올 것이란 기대가 꺾이며 미국 증시의 하방 압력은 커졌다. 여기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상황까지 악화돼 충격을 더했다.

여러 악재를 한번에 떠안은 한국 증시는 또한번 급락 중이다. 인플레이션으로 경기 지표가 호전됨에 따라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지고, 증시가 하락하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11일 오전 11시15분 기준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1.84포인트(-2.32%) 내린 2181.00을 기록중이다. 코스피 지수는 지난 9월 말 증시 급락 때 2200선을 밑돈 이후 소폭 반등에 성공했다. 그러나 연이은 악재로 다시 한 번 2200선 밑으로 하락하는 등 전형적인 약세장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각) 미국 노동부는 9월 고용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달 비농업 부문 신규고용은 26만3000명으로 전월의 증가 폭(31만5000명)을 밑돌아 시장 예상치를 하회했지만 실업률이 크게 낮아졌다. 9월 실업률은 3.5%로 50년래 최저 수준으로 나타나 고용 수준이 견조함을 보여줬다.

이에 따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피벗(Pivot·입장 선회)을 기대하던 증권 시장에는 큰 충격이 덮쳤다. 고용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나며 연준의 가장 큰 목표인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연준이 강력한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되면서다.


7일(현지 시각) 고용보고서의 발표 이후 미국 증시는 하락했다. 금리 인상 전망에 유럽 정세의 악화로 인플레이션이 지속 될 것으로 예상되자 미국 증시는 10일 다시 한 번 하락했다. 10일(현지 시각)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93.91포인트(0.32%) 내린 2만9202.88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7.27포인트(0.75%) 내린 3612.39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110.30포인트(1.04%) 내린 1만542.10으로 장을 마쳤다.

유럽 정세의 악화는 강달러 현상을 더욱 심화시켜 증시를 압박하고 있다. 로이터통신, BBC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각) 자국 TV 연설을 통해 크름대교 폭발 사건에 대한 보복으로 우크라이나 내 에너지, 군사, 통신 시설에 대해 장거리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발 사고와 공습을 계기로 유럽 정세가 더욱 악화함에 따라 세계 경제 불확실성도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유럽 경기 악화가 전망되면서 달러 인덱스(DXY)가 반등하고 강달러 현상이 심화되는 모양새다. 11일 오전 11시 기준 달러인덱스는 113.21을 기록 중이다. 이날 오전 11시8분 기준 서울 외환 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21.1원 오른 1433.5원을 보이고 있다.

오는 12일에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예정돼 있는데, 시장에서는 빅스텝(50bp 금리 인상, 1bp=0.01%)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변동성이 커진 시장에서 투자자들은 다음 지표를 기대할 수밖에 없게 됐다. 현재로서 시장의 다음 관심은 13일 발표될 미국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다. CPI가 완화된다면 시장은 이를 인플레이션 완화 신호로 받아들이고 다시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