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용부-경찰, 3명 사망 '안성 물류창고 추락사고' 시공사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26 18:20
  • 글자크기조절
21일 오후 경기 안성시 원곡면의 저온물류창고 신축 공사장 붕괴 사고 현장으로 고용노동부 관계자가 현장감식을 위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21일 오후 경기 안성시 원곡면의 저온물류창고 신축 공사장 붕괴 사고 현장으로 고용노동부 관계자가 현장감식을 위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경기 안성에 있는 물류창고 신축 공사 현장에서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붕괴사고를 수사 중인 고용노동부가 경찰과 합동으로 시공사 SGC이테크건설 압수수색에 나섰다.

고용부 경기지청은 26일 오후 5시30분부터 경찰과 합동으로 SGC이테크건설 본사와 현장 사무실, 하청 사무실 등 5개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21일 SGC이테크건설이 시공하는 경기 안성의 KY로지스 안성저온물류창고 신축공사장에서 콘크리트 타설 중 발생한 붕괴사고로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당한 것과 관련해 진행 중이다.

고용부는 이번 사고가 동바리(지지대) 조립도 미작성과 콘크리트 타설 방법 미준수 등 기본적인 붕괴 예방조치가 없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안전보건관리책임자가 산업안전보건법에 규정된 안전조치 의무를 준수했는지 조사 중이다.

또 건설현장 붕괴 위험을 확인해 통제하는 절차를 마련해 적법하게 이행·점검하였는지 등 경영책임자의 안전보건확보의무 이행 여부 규명에도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앞서 고용부는 사고 발생 즉시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하고 중대재해처벌법(중대재해법) 위반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사업장에 대한 감독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기본적인 안전조치의무 미준수로 인한 중대재해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