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치' 옷 입은 10대, 학교 난입하더니…브라질서 '총기난사' 비극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6 19:56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브라질에서 독일 나치의 상징이 그려진 옷을 입은 10대 소년이 총기를 무차별 난사해 최소 3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 당했다.

26일(현지 시각)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브라질 이스피리투 산투 주에 위치한 아라크루즈시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브라질 남동부 이스피리투산투주 아라크루즈시 당국은 용의자인 16세 소년이 푸리무 비티 주립학교에 난입해 여러 발의 총을 쐈고 이후 차를 타고 프라이아 지 코케이라우 사립학교로 이동해 재차 총격을 벌였다. 10대 여학생 1명 포함 3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부상자 중 9명은 교사였으며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범행을 마친 뒤 차를 타고 도주했으나 4시간 뒤 경찰에 체포됐다.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 대통령 당선인은 이번 사건 관련, "어처구니 없는 비극"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브라질 현지 언론이 입수한 영상에 따르면 용의자는 군복과 유사한 무늬의 옷을 착용했다. 옷에는 나치의 상징인 갈고리 십자가가 그려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용의자는 현직 경찰관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가 최소 2년 전부터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극단주의 단체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