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솔비 "열심히 그림 그리는데 바보 만들어"…편견에 오열, 무슨 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336
  • 2022.12.06 09:01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뜨겁게 안녕'
/사진=MBN '뜨겁게 안녕'
가수 겸 화가 솔비가 자신을 둘러싼 편견에 눈물을 쏟는다.

11일 방송되는 MBN '뜨겁게 안녕'에는 솔비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는다.

선공개된 영상을 보면 솔비는 "그림을 그린 지 12년이 됐는데 편견이 많다. '너 데생은 할 줄 알아?', '사과는 그릴 줄 알아?'라고 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나는 그냥 열심히 하고 있는데 왜 자꾸 나를 바보로 만드냐"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솔비의 고백에 유진과 은지원 또한 눈시울을 붉혔다.

솔비 "열심히 그림 그리는데 바보 만들어"…편견에 오열, 무슨 일?
/사진=MBN '뜨겁게 안녕'
/사진=MBN '뜨겁게 안녕'

3인조 혼성그룹 타이푼 출신 솔비는 2012년 첫 개인전을 열며 화가로 데뷔했다.

2015년엔 음악과 미술을 결합한 작품 '공상'을 발표하고 전시 'Trace'로 셀프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특히 대표작 '저스트 어 케이크-엔젤(Just a Cake-Angel)'은 서울옥션 경매에서 49회 경합 끝에 1010만 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그는 최근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제아트페어(FIABCN)에서 '2021 바르셀로나 국제예술상(PIAB)'을 받았다. 다만 이 상을 놓고 미술계 일부 작가는 FIABCN의 위상에 의문을 제기하며 "실력에 비해 과도한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지적해 논란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