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버드 의대 교수가 건강을 위해 하지 않는 6가지[줄리아 투자노트]

머니투데이
  • 권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506
  • 2022.12.19 07:31
  • 글자크기조절
/사진=pixabay
/사진=pixabay
하버드대 의과대학의 크리스토퍼 팔머 정신의학 교수에 따르면 정신 건강과 신체 건강, 두뇌 건강은 놀랄 만큼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

정신과 신체, 두뇌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특별한 비법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일상의 작은 습관들이 정신과 신체, 두뇌의 건강 상태를 결정한다.

팔머 교수는 미국 매체 CNBC에 기고한 글에서 '명민하고 활력 있고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절대로 하지 않는 6가지 일'을 소개했다.




첫째, 고 탄수화물 식사를 하지 않는다.



식사는 비만과 당뇨, 심혈관 질환 등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우리의 두뇌에도 깊은 영향을 미친다.

팔머 교수는 20대 때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은 후 쌀이나 밀가루 등 곡류와 당류 섭취를 줄이고 야채, 과일, 계란, 생선, 육류 중심의 식사를 했다.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면 체중을 유지하고 혈당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2. 운동을 2~3일 이상 쉬지 않는다.



팔머 교수에 따르면 미국인 120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운동은 신체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팔머 교수는 일주일에 3~5번, 한 번에 45분 가량 운동을 한다고 밝혔다. 스트레칭과 무게를 드는 근력 운동, 코어 운동, 달리기, 수영, 큰 보폭으로 걷기 등 다양한 운동을 한다.




3. 하루에 7시간 미만으로 자지 않는다.



수면 부족은 인지 손상으로 이어져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을 높인다. 수면 부족은 우울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잠을 잘 때 우리의 몸과 두뇌는 휴식과 회복 상태에 들어간다. 잠을 자지 못하면 세포들은 지쳐서 오작동을 일으키게 된다.

수면 시간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성인은 대부분 7~8시간의 수면이 필요하다.




4, 술을 마시지 않는다.



팔머 교수는 2020년에 술을 끊으니 몇 주 내에 수면의 질이 향상되고 생산성이 올라가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팔머 교수는 과거에 하루에 술 한두 잔은 건강에 유익하다는 연구들이 있었으나 지금은 그 연구 결과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최근 3만6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하루에 술을 한두 잔만 마셔도 두뇌 수축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섯째, 자기 성장을 멈추지 않는다.



우리는 자기 자신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자기가 어떤 사람인지, 인생에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른다.

심리 치료나 명상을 통해 자기를 돌아보는 훈련은 공감 능력과 인간관계, 사회성, 인지 능력을 키워 두뇌 회로를 강화한다.




여섯째, 인생의 목표를 놓치지 않는다.



인간을 움직이는 것은 목표 의식이다. 목표 의식이 부족하면 만성적인 스트레스 반응이 유발돼 인지 기능 부진으로 이어진다.

우리는 모두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 한 가지는 담당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그래야 자기 자신을 가치 있게 여길 수 있기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