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태광그룹, 10년간 12조원 투자 결정.."재도약 나선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9 14:03
  • 글자크기조절
태광산업 울산공장./사진=머니투데이DB
태광그룹이 투자 기지개를 켠다. 향후 10년간 제조업부문에 10조원, 금융부문에 2조원 등 12조원을 투자하고 7000여개 신규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멈춰 있는 그룹 성장엔진에 다시 불을 붙이고 주력인 고기능성 소재와 금융 분야에서 모두 약진하기 위한 조치다.

태광그룹은 그룹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오는 2032년까지 제조, 금융, 서비스 부문에 총 12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태광그룹은 투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모태기업인 태광산업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8조원을 집중 투자한다. 이와 함께 우수한 인재를 적극 유치하고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 계열사에 걸쳐 약 7000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태광산업 8조원을 포함해 제조업 부문 석유화학·섬유 사업에만 10조원을 투자한다.

부문별로 보면 석유화학부문에서 약 4조원을 투자해 친환경, 고기능성 소재를 중심으로 신사업 육성에 나선다. 동시에 설비자재 구매 최적화, 촉매기술 내재화 등 기존 공장 설비 및 환경 개선에 약 2조원의 투자를 집행한다.


섬유사업부문 역시 신규 사업에 1조5000억원을 투입한다. 또 현재 투자 진행 중인 스판덱스, 아라미드 공장 증설에 속도를 내고 LMF(저융점섬유) 국내 증산, 울산공장 용수처리신설, 나일론 설비교체 등 기존사업 개선에 약 2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태광산업은 1967년 국내 최초 아크릴섬유 생산, 1979년 스판덱스 생산에 잇따라 성공했다. 이후 아크릴, 폴리에스터, 스판덱스, 나일론 등 화학섬유 전반을 생산해 온 그룹의 모체 격이다. 1990년대 중반 이후에는 고순도 테레프탈산(PTA), 프로필렌(Propylene), 아크릴로니트릴(Acrylonitrille) 등 석유화학산업 진출, 석유화학-섬유-직물로 이어지는 수직계열화를 국내 최초로 완성했다.

태광그룹은 금융부문에도 2조원을 투자한다. 흥국생명, 흥국증권, 흥국자산운용, 흥국화재, 고려저축은행, 예가람저축은행의 신규사업 및 계열사 통합 DB관리 센터 신규 구축 등이 주요 항목이다.

보험회사인 흥국생명과 흥국화재는 차세대 시스템 구축에 속도를 내는 한편 신기술로 각광 받는 AI(인공지능)를 통한 계약인수 및 보험금지급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한다. 동시에 고비용이 투입되는 IT(정보통신) 하드웨어 시스템 리뉴얼 작업도 빠르게 진행한다. 보험업무의 디지털 혁신으로 시장 경쟁력 강화를 통해 재도약 하기 위한 준비다.

저축은행회사인 고려저축은행과 예가람저축은행은 금융플랫폼 및 정보보안시스템 고도화 작업과 AI콜센터, 자산건전성 시스템 등 차세대 시스템 신규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미디어 계열사 티캐스트와 티알엔에도 약 2300억원이 투입된다. 최근 경쟁이 격화되는 자체 콘텐츠 개발과 함께 인터넷, 모바일 쇼핑몰 및 인프라 투자에 나선다.

태광그룹은 향후 10년간 집행하는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주력사업 강화, 기술 혁신, 미래 먹거리 발굴에 매진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규모 신규 일자리 창출에 나섬으로써 그 동안 정체됐던 그룹 재도약은 물론 관련 산업 및 지역 경제 발전으로 이어지는 투자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만 오른 게 아냐" 강북도 집값 들썩…상승세 탄 서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