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수 FA 343억? 제 시절엔 정말 가치 없었는데..." 헐크는 뿌듯하다

스타뉴스
  • 야구회관=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22 18:52
  • 글자크기조절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가운데)이 22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6회 이만수 포수상 및 홈런상 시상식에서 포수상을 수상한 경기상업고등학교 엄형찬(왼쪽), 홈런상을 수상한 경남고등학교 김범석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가운데)이 22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6회 이만수 포수상 및 홈런상 시상식에서 포수상을 수상한 경기상업고등학교 엄형찬(왼쪽), 홈런상을 수상한 경남고등학교 김범석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헐크' 이만수 전 감독은 현역 시절 자신의 포지션에서 뛰고 있는 후배들의 선전에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

헐크파운데이션은 22일 오후 2시 서울시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6회 이만수 포수상 및 홈런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LG 트윈스의 대형 신인 포수 김범석(18·경남고)과 미국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에 입단한 엄형찬(18·경기상고)이 각각 이만수 홈런상과 포수상을 수상했다. 김범석과 엄형찬은 상금 100만원과 400만원 상당의 야구 용품을 받았다.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은 2018년 처음으로 이만수 포수상과 이만수 홈런상을 제정한 뒤 매년 두각을 나타낸 고교 선수들을 선정해 직접 상을 수여하고 있다.

앞서 세광고 김형준(NC), 신일고 김도환(삼성), 유신고 강현우(KT), 장안고 손성빈(롯데), 순천효천고 허인서(한화)가 이만수 포수상을, 경남고 한동희(롯데), 천안북일고 변우혁(KIA), 야탑고 안인산(NC), 천안북일고 박찬혁(키움), 서울고 조세진(롯데)이 이만수 홈런상을 각각 받았다.

이만수 포수상을 수상한 경기상업고등학교 엄형찬(왼쪽)과 이만수 홈런상을 수상한 경남고등학교 김범석이 인사를 하고 있다.
이만수 포수상을 수상한 경기상업고등학교 엄형찬(왼쪽)과 이만수 홈런상을 수상한 경남고등학교 김범석이 인사를 하고 있다.
이만수 이사장은 "벌써 6회째 시상식을 열게 됐다"면서 "처음에는 걱정을 했는데 이제는 고등학교 학생들이 가장 받고 싶은 상이라고 말해 기분이 좋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야구인으로서 올해 FA(프리에이전트) 포수들이 사상 처음으로 343억을 받았다. 구단이나 현장에 있는 사람들과 선수들이 포수의 중요성을 깨달았다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번 FA 시장에서 포수로는 양의지(NC→두산)와 유강남(LG→롯데), 박동원(KIA→LG), 박세혁(두산→NC)이 팀을 옮겼다. 모두 원 소속 팀과 작별을 하면서 가장 좋은 대우를 해주는 팀으로 향했다. 이들 4명에게 각 구단이 투자한 금액은 총 343억원이었다.

이만수 이사장은 "제가 포수로 뛰었는데, 제 현역 시절만 해도 포수는 정말 가치가 없었다. 그래도 저는 타격 때문에 많은 연봉을 받고 큰 인기도 얻었다. 그러나 지금은 우리 때와 비교하면 180도 달라졌다. 서로 포수를 하겠다는 선수들이 많아졌다. 팬 분들께서도 과거에는 투수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정말 포수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포수를 했던 저는 굉장한 보람을 느낀다"고 이야기했다.

올 겨울 스토브리그에서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취득해 팀을 옮긴 4명의 포수들. (왼쪽부터) LG 박동원, 롯데 유강남, 두산 양의지, NC 박세혁. /사진=각 구단 제공
올 겨울 스토브리그에서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취득해 팀을 옮긴 4명의 포수들. (왼쪽부터) LG 박동원, 롯데 유강남, 두산 양의지, NC 박세혁. /사진=각 구단 제공
이만수는 KBO 리그의 살아있는 전설로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안방마님이었다. 1982년 3월 27일 동대문야구장에서 펼쳐진 MBC와 개막전에서 1회 2루타를 치며 KBO 리그 첫 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이어 5회에는 한국 프로야구 첫 홈런이라는 역사를 썼다. 1983 시즌부터 1985 시즌까지 3년 연속 홈런왕을 차지했다. 1986년에는 KBO 리그 최초 100홈런, 1991년에는 최초 200홈런에 성공했다. 1984년에는 타율, 홈런, 타점 등 3개 부문을 석권한 KBO 리그 최초 타격 3관왕에 등극했다.

올해 이만수 홈런상을 품에 안은 김범석은 올해 25경기에 출장, 타율 0.337(83타수 28안타) 10홈런 31타점을 마크했다. 경남고 주전 포수로 황금사자기대회 우승을 이끌었으며, 18세 이하(U-18) 청소년 야구 대표팀에서는 4번 타자로 맹활약했다. 고교 야구 대회서 나무 배트를 사용한 이후 홈런 10개를 때려낸 건 김범석이 최초다. 김범석은 2023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7순위로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었다.

아울러 이만수 포수상을 수상한 엄형찬은 지난 7월 미국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얄스와 계약했다. 올해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타율 0.390(82타수 32안타), 3홈런, 30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이만수 이사장은 "올해 '3김'이라는 좋은 고교 포수들이 나왔다. 김범석과 김건희(원주고), 김동헌(충암고,이상 키움 지명)이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면서 "이들도 잘했지만, 굉장히 많은 고민을 한 끝에 엄형찬을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범석은 공수에서 굉장히 뛰어난 포수였다. 어떻게 고등학생이 홈런을 10개나 치나. 저보다 솔직히 더 타격이 좋더라"면서 "엄형찬은 어깨나 블로킹 능력이 좋았다. 특히 기본기가 잘 돼 있어 깜짝 놀랐다"고 뿌듯한 표정을 지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만수 포수상을 수상한 엄형찬(왼쪽)과 이만수 홈런상을 수상한 김범석이 22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6회 이만수 포수상 및 홈런상 시상식을 마치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만수 포수상을 수상한 엄형찬(왼쪽)과 이만수 홈런상을 수상한 김범석이 22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6회 이만수 포수상 및 홈런상 시상식을 마치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