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수사 받던 '빗썸 주주회사' 부사장 극단 선택

머니투데이
  • 박솔잎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474
  • 2022.12.30 11:43
  • 글자크기조절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관계사'들의 횡령과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피의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30일 본지 취재에 따르면 빗썸 주주회사인 비덴트의 부사장 박모씨가 이날 새벽 자신의 자택에서 투신해 목숨을 끊었다.

박씨는 비덴트 부사장으로 지내면서 빗썸 회장을 자칭한 강모씨 남매 밑에서 회계담당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박씨의 극단적 선택에는 강씨 남매가 최근 불거진 횡령·주가조작 혐의 등의 책임을 모두 그에게 떠넘긴 것이 배경으로 작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

강씨 남매를 둘러싸고 주가조작과 전환사채 발행 등을 통해 부당이득을 벌어들이고 차명으로 설립한 회사에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만든 의혹 등이 불거져왔다.

검찰도 이를 의심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채희만 부장검사)는 지난 10월 '빗썸 관계사' 비덴트와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달 16일에는 빗썸 관계사 임원 A씨를 증거인멸 및 은닉 혐의로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A씨는 압수수색을 앞두고 투자 관련 자료들을 숨기고 없앤 혐의를 받는다.

코스닥 상장사인 비덴트는 빗썸홀딩스의 지분 34.22%를 보유하고 있는 빗썸의 최대 주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