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태광산업 "올해는 신사업 위한 공격적 투자 원년"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4 09:15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태광산업 조진환 석유화학본부 대표이사, 정철현 첨단소재사업본부 대표이사/사진=태광산업
(왼쪽부터)태광산업 조진환 석유화학본부 대표이사, 정철현 첨단소재사업본부 대표이사/사진=태광산업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인 태광산업이 산업용 소재 중심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등 신사업에 힘주는 한편 회사 발전을 위한 인재 영입·육성 강화에 나선다.

태광산업은 지난 2일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전달한 2023년 신년사를 통해 신사업 검증 강화 및 사업 구조 개선 등을 통한 공격적인 투자 원년을 선언했다고 4일 밝혔다.

최근 태광그룹의 모태기업인 태광산업은 그룹 투자금액인 10년간 12조원 중에서 향후 약 5년간 8조원 집중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 발표에 맞춰 태광산업은 최근 급변하는 국제정세에 따른 위기 내부역량 구축과 인재육성에 따른 일체감 있는 태광문화 강화를 강조했다.

조진환 태광산업 석유화학본부 대표이사는 "신사업 발굴과 함께 사업화하는 과정은 향후 성장의 필수사항"이라며 "지난해 외부 컨설팅을 통해 미래의 먹거리인 신사업에 대한 검토와 검증을 지속하고 있으며 빠른 시간 안에 성장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업은 국제경기 및 원재료 동향에 따라 성과가 좌우될 만큼 외부 영향에 민감하다"며 "통제 가능한 요소에서 만큼은 손실 최소화 및 생존 경쟁력을 갖춰야 하는 한편 이를 위한 스스로의 내부 역량 역시 반드시 치밀하게 계획되고 실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해부터 태광산업 한 축인 섬유사업본부도 변신한다. 지난해 말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섬유사업본부 네이밍 공모전을 통해 올해부터 사업본부명을 '첨단소재사업본부'로 변경했다. 회사는 기존 의류용 중심 소재사업에서 산업용 소재 중심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사업부명 개편에 나섰다.

정철현 첨단소재사업본부 대표이사는 "의류시장에서 친환경 섬유는 선택이 아닌 필수이므로 친환경 및 차별화 위주로 제품 구성 전환과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며 "성장성이 높고 기술 진입 장벽이 있는 첨단소재를 육성사업으로 선정해 자원을 집중하는 사업 구조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안전 환경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으며, 안전 환경이 담보되지 못하면 기업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없다"며 "작업 표준 준수, 위험 요소 제거, 노후설비 개선 등의 노력으로 안전사고 발생을 '제로화'해 안전문화를 정착하는 데 힘쓰는 것은 물론 현장에서 직접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태광산업 두 대표이사는 특히 이번 신년사를 통해 신뢰의 조직문화에서 비롯된 태광문화 강화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인재 선발 및 육성에 대한 투자 또한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