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승자의 저주는 없다'···롯데케미칼, 자금조달 전방위 '속도'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0 13:27
  • 글자크기조절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전경/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전경/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190,600원 ▲6,800 +3.70%)이 지난해 밝힌 대규모 유상증자 계획 관련 손에 쥘 현금이 1조2000여억원으로 확정되면서 일진머티리얼즈 인수 작업 마무리에 한 발 더 다가섰다. 비핵심 자산을 매각하고 대여금을 조기에 상환받는 등 재무 건전성에 대한 시장 우려를 해소해 나가는 중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17일 유상증자를 위한 신주 발행가액이 주당 14만3000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상증자 작업이 마무리될 경우 운영자금 6105억원,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 6050억원을 손에 넣게 된다. 합치면 1조2155억원어치다. 이달 19~20일 중 우리사주조합, 구주주를 대상으로 한 청약이 예정돼 있으며 다음 주 중 청약 경쟁률이 공시된다. 또 신주 상장 예정일은 오는 2월13일이다.

롯데케미칼의 최대주주는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25.59%를 보유한 롯데지주다. 롯데물산은 20.00%를, 일본 롯데홀딩스는 9.30%를 보유 중이다. 롯데케미칼 주식 54.89%를 들고 있는 이들 대주주는 구주주 배정 물량의 최대 120%까지 인수키로 밝혔다. 유증참여 권리가 포기된 기존 주주 지분 물량까지도 끌어안아 롯데케미칼을 적극 지원한단 의사로 풀이됐다.

앞서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롯데지주는 롯데케미칼 유증 참여를 위해 3011억원을, 롯데물산은 2353억원을 출자한다고 공시했다. 일본롯데홀딩스도 1090억원 출자한다.

구주주들에 대한 1주당 신주 배정주식수는 약 0.2주다. 단 대주주가 120% 청약 계획을 밝힌 데가 일반공모 이후에도 실권주 발생시 주관사단이 총액인수키로 한 만큼 1조2000여억원 자금조달은 무리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10월 롯데케미칼의 미국 내 배터리 소재 지주사인 '롯데 배터리 머티리얼즈 USA'가 국내 동박 생산 1위 기업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를 위한 2조7000억원의 주식매매계약(지분 53.3%)을 체결했다. 롯데케미칼이 이를 통해 본격적으로 2차 전지 핵심소재 시장에 진출한단 계획이다. 이번 유상증자 대금 중 일부도 일진머티리얼즈 인수에 활용된다.

롯데케미칼은 최근 비핵심 자산 매각과 대여한 금전의 조기 회수 등을 통해 업황 침체 가운데 진행되는 대규모 M&A(인수합병)에 따른 우려를 불식시켜 나가는 중이다. 경쟁에서는 이겼지만 과도한 비용을 치름으로써 오히려 위험에 빠지게 되거나 후유증을 겪는다는 이른바 '승자의 저주'에 대한 우려다.

롯데케미칼은 최근 파키스탄 소재 PTA(Purified Terephthalic Acid·고순도테레프탈산) 생산 판매 자회사인 LCPL(LOTTE CHEMICAL Pakistan Limited) 매각을 결정, 보유 지분 전량(75.01%)을 파키스탄 화학회사 럭키코어인더스트리에 1924억원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이달 초에는 기존에 3개월 기간으로 계열사 롯데건설에 대여해줬던 자금 5000억원을 조기 상환받았다고 공시했다.

자금 조기상환 이후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계열 회사의 대여금 조기 상환으로 보다 안정적인 자금운용이 가능해졌다"며 "수소 및 배터리 소재 등 신사업 투자를 계획대로 이어 나갈 예정이며, 미래 성장 기반 구축과 고부가 소재사업 적극 진출로 기업 가치를 향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닥 찍은 반도체, 심상찮은 반등…"지금이 '줍줍'할 기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