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한은행, 금융권 최초 '디지털 금고' 시범운영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10:56
  • 글자크기조절
신한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현금과 골드바 등 현물을 자동 관리하는 'Digital 금고'를 시범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은행들은 현금과 현물을 영업점 내 금고에 보관, 직원들이 매일 현금과 현물을 정산하는 방식으로 관리해왔다. 'Digital 금고'는 현금과 현물의 단순 보관을 넘어 △일일 자동 정산 △상시 이상감지 시스템 △자동 무게 측정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횡령과 분실 등의 사고를 방지한다.

신한은행은 직원의 금고 관리 업무를 대체함으로써 직원들이 고객 상담에 집중할 수 있게 돼 영업점 업무 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Digital 금고'는 영업점 직원(Teller)이 관리하던 현금과 현물을 로봇화(Roid)된 자동화 시스템이 관리한다는 의미의 '텔로이드(Telleroid)'의 첫 출발이라고 신한은행은 강조했다.

신한은행은 디지로그 브랜치인 서소문지점에서 'Digital 금고'를 시범 운영하고 하반기 다른 영업점으로 확대 운영을 추진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Digital 금고'를 통해 영업점 내부통제가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기술로 안전성을 강화하고, 고객중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거래일 연속 뒷걸음질 코스피, 2600선 붕괴…8만전자 깨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