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 키움, FA 미계약 정찬헌 '사인 앤드 트레이드' 확정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10
  • 2023.01.26 17:05
  • 글자크기조절
정찬헌.
정찬헌.
'FA(프리에이전트) 미계약자' 정찬헌(33)의 이적 길이 열렸다. 원소속 팀인 키움 히어로즈가 사인 앤드 트레이드 방침을 확정했다.

KBO 리그 사정에 밝은 관계자는 26일 스타뉴스에 "최근 키움이 정찬헌 측과 사인 앤드 트레이드 방침에 합의했다. 정찬헌의 앞날을 위해 키움 구단이 대승적 차원에서 내린 결정으로 안다"고 밝혔다.

2008년 2차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LG 트윈스에 입단한 정찬헌은 어느덧 프로 16년차 베테랑이 됐다. 정찬헌은 그동안 선발과 불펜으로 전천후 활약을 펼치며 팀에 헌신했다. 마당쇠 역할을 도맡으며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았다.

LG에서 계속 뛰었던 그가 키움으로 향한 건 2021년 7월이었다. 당시 LG와 키움의 1:1 트레이드(서건창 LG행)를 통해 처음으로 팀을 옮겼다.

2021 시즌 정찬헌은 23경기에 등판해 9승 5패 평균자책점 4.01(114⅓이닝 51자책점)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이어 2022 시즌에는 20경기에 출전해 5승 6패 평균자책점 5.36(87⅓이닝 52자책점)을 마크했다.

여전히 매력적인 선발 자원이라는 평가가 많다. 다양한 구질을 바탕으로 타자들을 요리하는 노련미를 자랑한다. 5선발과 대체 선발, 롱 릴리프를 가리지 않고 뛸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무엇보다 아프지 않고 시즌을 묵묵히 소화하며 팀에 기여한 게 고무적이었다. 최근에도 정찬헌은 스스로 먼저 나서 에이전시와 상의한 뒤 진료를 받았다. 주치의를 맡고 있는 박철웅 대전우리병원 대표 병원장으로부터 "운동선수로서 몸에 이상이 전혀 없는 상태"라는 진단 소견을 받았다. 현재 정찬헌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54K 스포츠에서 훈련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정찬헌.
정찬헌.
정찬헌은 2022 시즌을 마친 뒤 FA 자격을 획득했다. FA B등급인 정찬헌을 영입하는 팀은 직전 시즌 연봉 100%와 보호선수 25명 외 선수 1명, 또는 직전 시즌 연봉 200%를 키움에 보상해야 한다. 정찬헌의 지난해 연봉은 2억 8000만원.

FA 시장이 열린 뒤 소중한 자격을 얻은 선수들이 차례로 도장을 찍었다. 최근에는 키움 소속이었던 한현희가 롯데 자이언츠와 3+1년간 계약금 3억원, 보장 연봉 15억원 등 최대 37억원, 총액 40억원의 FA 계약을 맺었다. 그렇지만 좀처럼 정찬헌의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다. 앞서 키움 구단은 시장 상황을 살펴보고 싶다는 선수의 입장을 존중해 계속해서 지켜봤다.

보상금도 보상금이지만, 보상 선수가 FA 이적의 발목을 잡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러나 사인 앤드 트레이드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앞서 키움(넥센 시절 포함)은 채태인(롯데행↔박성민)과 김민성(LG행↔현금 5억원), 김상수(SK행↔현금 3억 원, 신인 지명권)를 사인 앤드 트레이드를 통해 다른 팀으로 보낸 바 있다.

정찬헌을 원하는 팀으로선, 물론 트레이드의 대가는 지불해야 하지만 보상선수 유출에 비해선 부담이 작은 편이다. 선수 역시 이득을 볼 수 있다. 자칫 FA 미아가 될 수 있는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기 때문이다.

정찬헌은 앞서 LG와 키움에서 어린 투수들에게 좋은 영향을 준 더그아웃 리더이자 형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합리적인 금액의 투자를 통해 그를 영입한다면 실력은 물론, 베테랑이 주는 긍정적인 효과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각 구단이 해외 스프링캠프 출국을 눈앞에 둔 가운데, 정찬헌이 극적으로 새 소속 팀을 찾을 수 있을까. 절치부심, 부활을 다짐하고 있는 그가 2023 시즌 어느 유니폼을 입고 뛸지 관심이 모아진다.

정찬헌.
정찬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