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주요 사업지 공사비 속속 인상...분양가 오르나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6 16:21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올림픽파크포레온'(둔촌주공) 정당계약 체결 마감일인 17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에서 공사가 한창이다. 2023.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올림픽파크포레온'(둔촌주공) 정당계약 체결 마감일인 17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에서 공사가 한창이다. 2023.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물가 인상에 따라 건설사들이 수주 단지에 대해 공사비를 속속 올려 계약을 다시 체결하고 있다. 공사비 협상이 원활하지 않은 곳은 갈등을 빚거나 공사를 중단하는 곳도 나온다. 공사비 인상은 분양가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예비 분양자의 부담도 늘어날 전망이다.


공사비 잇단 인상 분양가 영향 불가피…시장 침체에 적정 분양가 고민


26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GS건설 (21,300원 0.00%)은 이달 서울 서초구 신반포4지구 재건축 단지(메이플자이)에 대한 공사비용을 9352억원에서 1조1332억원으로 1980억원(21%) 늘렸다. 공사 기간도 종전 37개월에서 42개월로 8개월 연장했다. 준공 예정일은 2025년 4월로 늦어진다.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단지(개포자이프레지던스)도 공사비용이 9089억원에서 1조1389억원으로 2300억원(25%) 늘었다. 공사 기간은 40개월로 종전보다 3개월 늘어 오는 2월 입주 예정이다.

대우건설 (4,355원 ▼30 -0.68%)은 2019년에 수주한 충난 아산탕정 산업단지내 아파트 공사비를 2789억원에서 3416억원으로 627억원(23%) 늘렸다. 공사 기간도 종전보다 3개월 늘어난다.

공사비 인상의 주된 이유는 설계변경과 자재비와 인건비 등 인상에 따른 물가변동분 적용 등에 따른다. 보통 실착공 전이라면 협상을 통해 물가 상승률 반영이 가능하다. 다만 사업주체인 조합·시행사와 협상이 되지 않을 경우 갈등을 빚거나 공사 중단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신반포4지구 재건축 사업은 지난해 11월부터 공사비 50% 증액을 놓고 조합과 시공사가 갈등을 벌이다가 3개월만에 25% 증액했다. 하지만 설계변경 관련 증액건으로 금리 인상과 실착공 지연으로 증가한 금융 비용과 물가 상승률을 반영한 재경비 1800억원에 대한 논의는 아직 조합과 진행 중이다. 이미 착공한 현장으로 조합이 물가 상승률 반영 인상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서 협상이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공사비가 오르면 분양가 또한 덩달아 오를 가능성이 높다. 시공사와 조합 간의 공사비 갈등으로 공사가 중단된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지(올림픽파크 포레온)의 일반분양 평당 분양가는 3829만원으로 책정했다. 소형 평수인 전용 29㎡ 4억 후반대~5억2000만원대, 39㎡가 6억7000만원~7억1500만원대에 달한다. 공사비가 기존보다 1조원 넘게 증가하면서 일반분양가도 높게 잡았다는 게 시장의 평가다.

올 상반기 분양 예정인 서초구 잠원동 메이플자이에 대한 평당 분양가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하철 3호선 잠원역, 7호선 반포역을 접하는 초역세권 대단지 아파트로 시장에서는 평당 6000만원 이상을 웃돌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GS건설의 요구대로 공사비가 더 늘어나면 일반분양 가격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다만 현재 부동산 시장 상황은 부담이다. 매수 심리가 여전히 꽁꽁 얼어있어 무턱대고 분양가를 높일 수 없기 때문이다.

우병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동산 팀장은 "둔촌주공 사태로 인해 공사가 중단되면 손실이 크다는 점을 조합들도 알기 때문에 그나마 공사비 협상이 일부 되는 것 같다"면서도 "조합은 공사비 인상에 따른 비용 증가를 일반분양 수익금으로 상쇄하고 싶겠지만, 지금 시장 상황이 입지만 믿고 분양가를 높게 잡으면 분양에 실패할 가능성도 있어 적정 분양가 산정에 대한 고민이 클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