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암 환자라 매시간 소중" 서정희 요구에 母 분노한 이유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790
  • 2023.01.30 06:50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
/사진=KBS2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
방송인 서정희(60)가 모친 장복숙씨와 의상 문제로 다투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KBS2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서는 서동주와 서정희, 서정희 어머니 등 3대가 함께하는 대만 여행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3대 모녀는 대만의 높은 계단을 오르기 시작했다. 서동주가 할머니 장복숙씨를 부축하며 걸었지만, 할머니는 "너무 힘들다"며 연신 힘든 티를 냈다.

하지만 장씨는 계단을 다 오른 뒤 "나 때문에 너희가 피해 보면 안 된다"며 뿌듯함을 보이기도 했다. 서동주는 "할머니가 짜증을 내시기도 했으나 어제와 오늘 제가 고생한 부분을 알아주셔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후 이들은 우라이 꼬마 기차에 탑승했다. 서동주는 "일정 중에 제일 힘든 게 꼬마 기차 타러 가는 길이었다"며 "그래도 탑승 후 '해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밝혔다.
/사진=KBS2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
/사진=KBS2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
모든 스케줄을 마친 3대 모녀는 숙소로 입장했다. 프라이빗한 숙소를 본 서동주는 "너무 마음에 든다"며 손뼉까지 치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숙소에 들어가 자신이 준비한 옷을 입어야 한다는 서정희의 말에 장씨는 "맨날 패션 갖고 뭐라고 하냐? 안 할래"라며 성을 냈다. 서정희가 "기분 좋자고 하는 거다"라고 설득했지만, 장씨는 "난 그냥 쉬고 싶은데 무슨 자꾸 옷을 입으라고 하냐"며 분노했다.

그러자 서정희는 "엄마, 내가 암 환자다. 좋은 추억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냐"고 했고, 이에 장씨는 "미안하다. 근데 나도 너무 힘들다"고 사과했다.

서정희는 "지금 살아서 멀쩡하게 있으니까…매시간이 소중하다"며 "(엄마가 화낼 때) 온갖 마음이 교차하면서 힘들다"고 털어놨다. 장씨 역시 "딸이 (괜찮다가도) 갑자기 아프면 어떡하나 걱정이 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친구야, 이젠 계정공유 못해"…넷플릭스, 가입자 대박 터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