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약·바이오사 잇단 최대주주 변경…창업자들 떠난다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6:39
  • 글자크기조절

휴마시스 대표, 지분 7.65% 매각하기로
주가 하루새 9.4% 하락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창업자들이 잇따라 최대주주 지위를 내려놓는 결정을 내리고 있다. 이중엔 최근 소액주주, 사모펀드 등과 경영권 분쟁을 겪던 기업들도 포함돼있다. 해당 기업들은 새로운 경영 체제에서 재도약을 이루겠단 의지를 보이는 중이다. 시장에선 기업들의 포부에 동조하는 긍정적 시각과 불확실성을 높이는 결정이란 부정적 시각이 혼재하고 있다.


소액주주와 갈등…헬릭 이어 휴마시스, 경영권 변경


제약·바이오사 잇단 최대주주 변경…창업자들 떠난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체외진단 전문기업 휴마시스 (4,550원 ▼155 -3.29%)는 최근 차정학 대표 외 3인이 지분 7.65%를 650억원에 아티스트코스메틱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아티스트코스메틱은 2016년 설립된 화장품 제조 및 경영컨설팅 전문기업이자 금융 솔루션 전문기업인 미래아이앤지의 자회사다. 내달 28일 잔금 585억원이 지급되고 이날 임시 주주총회에서 아티스트코스메틱이 지정한 이사진이 선임되면 휴마시스 경영권 이전 절차는 모두 끝난다.

지난해 9월부터 이어온 소액주주들과의 경영권 분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소액주주들은 휴마시스가 코로나19 기간 막대한 실적을 올렸음에도 소극적인 주주친화정책을 벌였고 주주와 소통이 부족했다며 경영진 교체를 요구해왔다. 슈퍼개미인 구희철씨를 필두로 내달 경영진 교체를 위한 임시주총도 요구했다. 최대주주였던 차 대표 측 지분율이 7.65%로 낮았던 만큼 표대결 결과를 예단하긴 어려웠다. 회사 관계자는 "새 주인을 맞이함과 동시에 소액주주모임과의 분쟁도 끝나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될 것"이라며 "새로운 경영진이 들어서면 향후 경영 방향에 대해서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구씨가 신청한 경영권 분쟁 소송도 이번 경영권 이전과 함께 모두 취하된 상태다.

소액주주들과 오랜기간 대립해온 헬릭스미스 (9,230원 ▼300 -3.15%)도 작년 말 최대주주가 변경됐다. 헬릭스미스가 카나리아바이오엠을 3자배정 대상자로 하는 350억원 규모 유상신주를 발행, 최대주주가 카나리아바이오엠(지분율 7.3%)으로 바뀐 것이다. 기존 최대주주였던 김선영 대표 및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7.27%에서 6.7%로 낮아졌다. 김 대표는 2대주주이자 CSO(연구개발총괄책임자)로 재직하면서 파이프라인 개발, 임상, 사업전략을 총괄할 예정이다. 오는 31일 열리는 주총에도 그는 김병성 세종메디칼 대표와 함께 사내이사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대표이사가 이사회 결의를 거쳐 사내이사 중 결정되는 만큼, 김 대표가 다시 대표직을 맡을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오스템임플란트 (188,500원 ▲100 +0.05%) 최대주주인 최규옥 회장은 최근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행동주의펀드 KCGI 측이 주주행동을 예고한 뒤 덴티스트리인베스트리먼트(UCK와 MBK파트너스 공동 설립)에 보유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최 회장의 보유지분 절반인 9.3%를 2741억원을 넘기는 것이다. 거래 종료 후 최 회장은 2대주주가 된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회사의 거버넌스가 UCK컨소시엄이 주도하는 이사회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고 했다. 일단 오스템임플란트는 향후 이사회를 덴티스트리인베스트먼트가 추천한 사외이사 포함 4인, 최 회장 2인, 양측 합의로 1인 총 7인으로 구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외 일정한 주요 경영사항엔 양측이 의결권을 공동 행사할 방침이다.



"미래 불확실성 가중시킨 결정" 지적도


또 다른 체외진단 전문기업 랩지노믹스 (5,160원 ▲70 +1.38%)는 작년 하반기 이어온 경영권 이전 계약을 최근 마무리했다. 거래 대상자는 진승현 대표와 사모펀드 루하프라이빗에쿼티다. 루하PE는 진 대표 지분 8.8% 600억원, 제3자배정 유증 227억원, 전환사채(CB) 400억원 등 총 1227억원을 랩지노믹스에 투자했다. 루하PE는 진 대표 남은 지분인 3.88% 의결권도 위임받았다. 지분율은 현재 16.16%, CB가 100% 전환되면 30.22%가 된다. 루하PE는 유입된 자금을 기반으로 미국 클리아랩을 인수하고, 랩지노믹스 기업가치를 높이는데 주력하겠단 포부를 밝혔힌 상태다.

팬젠 (5,540원 ▲10 +0.18%)은 이달 초 창업자인 윤재승 대표, 창업자인 윤재승 대표, 최대주주인 김영부 대표 등 10인이 지분 20.43%를 234억원에 크리스탈지노믹스, 화일약품에 매각하는 계약을 마무리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 화일약품 측은 고분자 바이오 의약품 연구 개발에 전문성을 가진 팬젠과 상호 협력해 우수한 성능의 신약 후보를 발굴함과 동시에 기술이전 형식의 제품 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전했다.

최대주주들의 잇단 지분 매각을 두고 시장의 반응은 회사별 온도 차가 다른 모습이다. 이달 최대주주의 지분 매각 소식이 알려진 두 회사만 봐도 그렇다. 휴마시스는 경영권 이전 소식이 반영된 이날 종가가 1만5800원으로 전일대비 9.4% 하락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소식이 반영된 25일 종가가 18만6300원으로 전일대비 14.6% 뛰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경우, 덴티스트리인베스트리먼트 측이 경영권 인수를 위한 공개매수도 진행한다는 소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 원장은 "회사마다 최대주주의 지분 매각 이유가 다르겠지만 투자자에겐 해당 결정이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주가가 하락한 상황에서 최대주주가 지분을 늘리지 않고 되레 매각하는 것은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보여주는 방증이라고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 하반기부터 유동성 문제가 떠오르면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은 것은 사실"이라며 "최근 일련의 흐름을 시작으로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 올해 M&A(인수합병)가 핫한 키워드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물론 최대주주의 지분 매각을 마냥 기업의 악재로만 봐선 안된다는 목소리도 있다. 한 바이오 전문 벤처캐피탈 관계자는 "국내와 달리 해외는 기업 창업자가 대주주인 경우가 없다"며 "창업자인 교수는 지분을 10% 정도 가지고 나머지 지분은 투자 비율대로 나눠지는 구조"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구조는 창업자 지분 희석 우려가 없기 때문에 자금조달이 기업의 발전에 초점을 맞춰져서 진행된다"며 "기업들로선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