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직도 가정사로 돈 버냐"…장가현, 비난 댓글에 박제로 응수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598
  • 2023.02.02 07:29
  • 글자크기조절
/사진=장가현 프로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장가현(46)이 근거 없는 비난을 하는 댓글에 대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박제로 응수했다.

장가현은 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을 갈무리해 게재했다.


한 누리꾼은 장가현에게 "아직도 가정사 끄집어내서 돈 벌고 있냐"며 "아무리 방송일이 끊겨도 그렇지"라고 비난을 보냈다.

또 그는 장가현이 댓글 고정에 나서자 "댓글 고정은 왜 하냐? 공개처형이라도 시키게? 저걸 욕이라 생각하는 거 보니 찔리긴 찔리나 보다"라며 "앞으로도 듣고 싶은 말만 듣고 행복하소서"라고 적었다.

한편 장가현은 최근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이혼 3년 만에 연애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혼 후 오직 엄마로의 인생을 살아왔는데 막상 연애하니 여자가 돼 있었다"며 "여자 장가현을 다시 발견하게 됐다"고 전했다.


장가현은 2000년 그룹 '015B' 출신 조성민과 결혼해 1남 1녀를 뒀으나 2020년 이혼했다. 이후 두 사람은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2'에 출연했으나 재결합에 실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