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연초 가격 올린 빙그레 "마진율 개선될 것"-SK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3 08:4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25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빙그레 메로나, 비비빅 등이 진열되어 있다.  이날 빙그레는 메로나, 비비빅, 슈퍼콘 등 아이스크림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일반 소매점 기준 메로나, 비비빅을 비롯한 바 아이스크림 7종과 슈퍼콘 등의 아이스크림은 각각 1000원에서 1200원으로 20% 상향 조정된다고 밝혔다.   빙그레의 이번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은 지난 3월 이후 약 1년 만이다. 당시 투게더, 메로나 등 주요 아이스크림 제품 가격을 소매점 기준 최대 25% 인상한 바 있다.  최종 가격 인상은 유통 채널과 협의를 거쳐 2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전망이다. 2023.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25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빙그레 메로나, 비비빅 등이 진열되어 있다. 이날 빙그레는 메로나, 비비빅, 슈퍼콘 등 아이스크림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일반 소매점 기준 메로나, 비비빅을 비롯한 바 아이스크림 7종과 슈퍼콘 등의 아이스크림은 각각 1000원에서 1200원으로 20% 상향 조정된다고 밝혔다. 빙그레의 이번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은 지난 3월 이후 약 1년 만이다. 당시 투게더, 메로나 등 주요 아이스크림 제품 가격을 소매점 기준 최대 25% 인상한 바 있다. 최종 가격 인상은 유통 채널과 협의를 거쳐 2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전망이다. 2023.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증권이 3일 연초부터 이례적으로 가격을 올린 빙그레 (40,900원 ▲350 +0.86%)의 올해 영업이익률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잠정 실적 공시 기준 지난해 빙그레 연결 매출액은 전년대비 10.5% 증가한 1조2700억원, 영업이익은 50.2% 증가한 394억원으로 집계됐다.

냉장과 냉동 부문 주요 제품 가격 인상 효과가 컸다. 단 영업이익률은 3.1%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다.

빙그레는 물류·에너지 가격과 원재료(흰우유) 가격 인상을 상쇄하기 위한 제품 가격 인상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1월 냉장 부문 주요 제품 '바나나맛우유' 평균 13.3% 가격 인상했다. 지난해 1월에는 편의점 채널 빙과 가격을 10~12% 인상했다. 올해 2월에는 일반 소매점 채널 빙과 가격을 평균 20% 인상 예정이다. 올 1분기 기준 냉동 부문 주요 제품인 '메로나'와 '투게더' 소비자 가격이 지난해 초 대비 각각 50%씩 인상됐다.

박찬솔 SK증권 연구원은 "업계가 2강(빙그레, 롯데제과)으로 재편되고 수익성 제품 위주로 빙과 SKU(취급상품수)가 축소되는 환경에서 경쟁 강도가 한층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과거 과도한 할인율, 채널 경쟁 등이 실질적인 가격 인상을 제한하는 요인이었지만 앞으로 완화된 경쟁 환경 속에 업계 상위 업체들의 마진율이 개선되는 모습이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빙그레는 주력 제품 가격 인상으로 올해 연결 매출액 1조3400억원, 영업이익 531억원이 예상된다.

박 연구원은 "제품 카테고리가 계절성이 강하기 때문에 날씨와 관련된 수요는 여름철까지 지켜봐야겠지만 지난해 8월 태풍 발생으로 기저 부담은 높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