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은영, '개콘' 폐지→마트 시식코너 알바…"자괴감에 눈물 펑펑"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9,341
  • 2023.02.07 20:46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개그콘서트'
/사진=KBS2 '개그콘서트'
KBS 코미디언 박은영이 "'개그콘서트' 폐지 이후 마트와 백화점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전전했다"고 고백했다.

박은영은 7일 유튜버 근황올림픽과 인터뷰에서 "개콘이 폐지되고 한동안 뭘 해야 될지 몰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은영은 "너무 막막했다. 다른 개그맨들도 모르는 이야기인데, 그때는 어떻게든 (돈을) 벌어야 해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마트, 백화점 식료품 코너에서 음식을 판매했다"며 "어떨 때는 옥수수도 팔고, 어떨 때는 치즈도 팔았다"고 털어놨다.

마트에서 친한 후배와 우연히 마주친 적도 있다며 "그때는 진짜 집에 가는 길에 펑펑 울었다. 이게 지금 뭐 하는 것인가. 너무 자괴감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무명 생활을 8년 했다. 21살에 개그를 시작해 26살에 SBS 공채가 됐는데, '웃찾사'라는 프로그램이 사라져 다시 3년을 준비해 KBS 공채로 들어왔다"며 "아르바이트는 15년 전 했던 일인데 나는 아직 똑같은 일을 반복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은영, '개콘' 폐지→마트 시식코너 알바…"자괴감에 눈물 펑펑"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여기에 설상가상으로 아버지까지 패혈증으로 쓰러졌다고 한다. 박은영은 아버지의 생명이 위태롭다는 의사의 말에 결국 아르바이트마저 포기하고 고향에서 병 간호를 했다고 밝혔다.

최근 근황을 묻는 말에는 "이제는 다시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열심히 여기저기 찾아다니고 있다"며 "어린이뮤지컬을 하고 있고 STN에서 전문 캐스터로 일하고 있다. 아이들 강의, 학교 강의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여전히 개그 무대가 그립다며 "재밌는 사람들과 일할 수 있다는 것, 웃으면서 일하는데 그 결과물로 다른 사람들한테 재미를 주고, 돈까지 벌 수 있다는 게 코미디언으로서 가장 행복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박은영은 2012년 KBS 공채 27기로 데뷔했다. 개그콘서트에서 '용감한 녀석들', '뿜 엔터테인먼트', '렛잇비' 등 코너에 출연했다. 유행어로는 "잠시만요! 보라 언니 ○○하고 가실게요!"가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