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유킥보드·자전거 최대이용자, 1년간 334시간 탔다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5:22
  • 글자크기조절
지난해 9월, 서울 강남 인근에서 한 시민이 킥보드를 이용하고 있다.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뉴시스
지난해 한 가지 공유모빌리티 서비스로 총 334시간을 이용한 사용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65일동안 매일 약 55분을 이용한 수치다.

공유킥보드·자전거 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올룰로는 지난해 사용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대여횟수 기준으로 가장 많이 이용한 사용자는 2930회를 대여한 사용자로 매일 평균 8회 이상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룰로는 이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킥보드, 자전거, 통합 부문 최다 이용 고객 상위 50명씩을 선정하고 이들에게 최대 1만5000원의 할인쿠폰과 손난로 보조배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순위권에 들지 못한 고객들을 위해서도 공식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무료이용 쿠폰 등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올해에도 고객 맞춤형 혜택을 강화하고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