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동작구형 도시개발' 첫 삽 떴다…신대방삼거리역 개발 본격 착수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799
  • 2023.02.13 09:12
  • 글자크기조절
신대방삼거리 북측 역세권 활성화 사업 대상지 위치도. /사진제공=동작구
자치구에서 처음으로 '도시개발·관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서울 동작구가 신대방삼거리역 북측지역 정비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동작구(구청장 박일하)는 신대방삼거리역 북측지역이 지난 7일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동작구형 정비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신대방삼거리 북측지역을 통상 13년 걸리는 정비사업을 3년 이내로 단축하는 '동작구형 정비사업'의 시범사업으로 선정하고 대상지에 적합한 역세권활성화 사업방식을 주민에게 제안한 뒤 지난달 25일 서울시에 사업대상지 선정을 신청했다.

신대방삼거리역 북측 역세권 부지(1만4557㎡)는 용도지역이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 및 근린상업지역으로 상향되고 지하5층~지상29층의 3개 동으로 계획된 주상복합 건물(공동주택 596세대 포함)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신대방삼거리역은 왕복 4차선의 사거리로 확장돼 역세권의 모습으로 새롭게 탈바꿈될 전망이다. 용도지역 상향에 따른 공공기여로 공원·녹지, 보육시설 등 기반시설도 확충된다.


구는 신대방삼거리역 북측 개발사업이 대상지 신청부터 선정까지 추진될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동작구가 지자체 최초로 수립한 도시개발·관리 가이드라인을 꼽았다.

신대방삼거리 북측지역은 저층 노후 주택지에 대한 체계적인 정비방안이 부재한 데다, 협소하고 단절된 도로 등 기반시설을 전반적으로 개선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었다. 민간개발 주체 3개가 난립하면서 개발사업 추진이 좌초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이에 구는 이 지역을 동작구형 정비사업 시범사업지로 선정하고 선제적으로 가이드라인을 수립했다. 해당 지역에 적용 가능한 사업방안을 추진 주체 및 주민들에게 제안해 중재역할을 하는 동시에 서울시 역세권활성화 사업을 신청했다.

이번에 선정된 대상지는 가이드라인 11개 구역의 관문에 해당하는 곳이다. 11개 구역 중 가장 먼저 사업을 시작하는 만큼 신대방삼거리역 북측지역의 개발을 선도할 전망이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신대방삼거리 북측 지역의 역세권 활성화 사업 대상지 선정으로 동작구 지도의 변화가 시작됐다"며 "'동작구형 정비사업'이 첫발을 내디딘 만큼 임기내 사업을 끝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