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몽골 총리 맞은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형제국 간 협력 강화하자"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4 16:14
  • 글자크기조절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한·몽골 경협위원장)이 14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상의 주최로 열린 '롭상남스라이 어용에르덴 몽골총리 초청 한·몽골 비즈니스 포럼'에서 개회사를 했다고 대성그룹이 전했다.


김회장은 개회사에서 "한국과 몽골은 형제국으로서 문화, 유통, 스포츠, 통신, 자원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자원이 무기가 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는 시점에서 자원, ICT(정보통신기술) 등 양국의 강점을 살리는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몽골 측에서 어용에르덴 총리와 바트체첵 외교부장관, 후를바타르 경제개발부 장관, 어드자르갈 MCS그룹 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측에서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정대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 최원석 비씨카드 대표이사 등 정재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몽골 울란바토르, 만다흐솜 등에서 태양광·풍력 복합발전으로 에너지, 식수, 농업용수 등을 공급하는 그린에코에너지파크 사업 등을 진행했다. 몽골 정부로부터 공적을 인정받아 북극성훈장을 수훈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란, 드론 100대·미사일 수십발 동원 이스라엘 타격할 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