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전약품, 작년 매출액 1037억원…전년比 21.5%↑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5 11:03
  • 글자크기조절
원료의약품 및 전자소재 제조기업인 국전약품 (6,210원 ▼320 -4.90%)은 지난해 매출액이 1037억원1000만원으로 전년대비 21.5%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87억3200만원으로 같은기간 116.3%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은 31억 3823만원으로 48.8% 감소했다. 이는 원·달러 환율,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인한 원가 상승, 전자소재 공장 건설 등 투자 비용 증가에 따른 것이다.
국전약품, 작년 매출액 1037억원…전년比 21.5%↑

국전약품은 매출액 증가 요인으로는 고혈압 등 대사성 질환, 감기, 알츠하이머 적응증에 처방되는 원료의약품 매출 증가를 꼽았다.또 전환사채 옵션가치 평가 조정에 따른 파생상품 평가이익이 발생하면서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국전약품은 올해 매출액 1150억원의 매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지난해 8월 신축에 들어간 충북 음성의 전자소재 생산공장은 오는 6월경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차세대 전자소재인 디스플레이 소재, 반도체 소재, 이차전지 전해액 원료, 정밀화학 소재 등을 생산할 계획이다.

아울러 면역학 기반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인 샤페론과 공동 개발 중인 '치매치료제(HY 209, 누세린)', 개량신약 연구개발 전문기업인 티에치팜과 진행 중인 'THP-001 당뇨+고혈압 복합제' 등 신약 및 개량신약 개발에도 사업력을 집중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직속 '의료개혁특위' 시동…"의사 불법행위 엄정 대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