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전거 최대 48개월 빌린다…라이트브라더스, 렌탈 서비스 출시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7 18:18
  • 글자크기조절
중고 자전거 거래 플랫폼 라이트브라더스가 이니렌탈과 손잡고 최대 48개월 장기 분할 납부가 가능한 자전거 렌탈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자전거는 친환경 가치가 대두되고 대중교통 요금도 높아지는 상황에서 대체 이동수단으로서 그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부품 수급의 어려움으로 자전거 가격은 매년 인상되고 있으며 중저가 브랜드와 고가 브랜드의 가격 격차가 계속 커진다.


자전거를 구매할 땐 결제, 금융 혜택 범위가 좁아 진입장벽이 높다는 한계가 있다. 또한 카드사마다 혜택 범위가 다르고 할부도 최대 8개월까지 가능한 경우가 일반적이다.

라이트브라더스는 중고차 시장에서 보편화된 렌탈 개념을 접목해 신품 자전거도 최대 48개월까지 분할 납부할 수 있는 결제 솔루션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자전거 구매 진입장벽을 낮추고 분할 납부 기간에 맞춰 고정지출 부담도 줄일 수 있게 했다.

라이트브라더스 관계자는 "과거 여가 활동으로 여겨지던 자전거는 인프라가 확충되며 도심 내 효율적인 이동수단으로 조명받고 있다. 중고차 시장처럼 자전거도 소비자의 구매 편의를 높이는 거래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50선 탈환한 코스피…"2800 뚫고 연고점 찍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