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펄펄 끓는' 철강주…"中 경기부양책 발표땐 더 오른다" 후끈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92
  • 2023.02.21 16:56
  • 글자크기조절
2018년 7월19일 오전 유럽연합(EU)집행위원회가 철강 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잠정조치를 발표한 가운데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품 창고에 수출을 앞둔 열연 제품들이 쌓여있다/사진=뉴스1 제공
중국 경기가 기지개를 펴자 국내 철강주(株)도 불을 뿜으며 상승하고 있다. 경기 부양 기대감이 반영됨과 동시에 철강 제품 가격도 올라가는 등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증권가에선 지난해 부진했던 철강주가 다시 부활하고 있다며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21일 하이스틸 (3,820원 ▼175 -4.38%)은 전 거래일 보다 400원(8.7%) 오른 5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와 함께 현대제철 (31,750원 ▼200 -0.63%)(6.83%), 한국철강 (11,750원 0.00%)(2.66%), 금강철강 (5,360원 ▼80 -1.47%)(2.17%), 부국철강 (3,125원 ▼85 -2.65%)(1.92%). 세아베스틸지주 (23,800원 ▼750 -3.05%)(1.51%) 등도 상승하며 거래를 마쳤다.


중국의 경기 부양 기대감이 주가 상승의 재료가 됐다. 중국은 전세계 철강 수요의 50% 정도를 차지한다. 지난해까지 고강도 봉쇄 정책으로 일관하던 중국이 올해부터 우호적인 재정정책을 펴자 주가가 먼저 반응하고 있는 것이다.

철강 수요가 많은 부동산 시장도 개선되는 모습이다. 중국의 경제매체인 차이신 등은 지난 1월 중국의 전국 신규주택가격이 전달과 동일한 수준을 기록했다고 지난 17일 보도했다. 거래도 늘고 있는데 부동산 시장조사 업체인 베이커연구원에 따르면 이번달 1~14일 중국 50개 도시의 기존 일일 평균 거래량은 지난달 같은 기간 보다 약 90% 증가했다.

이유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도시기반 시설사업의 착공과 인력 가용성이 개선되고 있는 등 중국 철강 시황이 점차 반등하고 있다"며 "부동산 업황이 바닥을 다졌다는 기대감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원자재인 철광석 가격 역시 높은 상태다. 철광석 가격이 오르면 철강 제품들의 가격이 인상된다. 이에 따라 향후 철강업체들의 이익이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난다. 한국자원정보서비스(KOMIS)에 따르면 지난 17일 국제 철광석 가격(중국 인도분 기준)은 톤당 123.62달러로 3개월 전보다 약 28.38% 올랐다.

2018년 7월19일 오전 유럽연합(EU)집행위원회가 철강 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잠정조치를 발표한 가운데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품 창고에 수출을 앞둔 열연 제품들이 쌓여있다/사진=뉴스1 제공
2018년 7월19일 오전 유럽연합(EU)집행위원회가 철강 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잠정조치를 발표한 가운데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품 창고에 수출을 앞둔 열연 제품들이 쌓여있다/사진=뉴스1 제공



"경기+물가+환율 '삼박자' 딱 맞아…철강株 매력적"


증권가에선 당분간 철강주 상승 랠리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한다. 다음달 4일 열리는 중국의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대규모 부동산 경기 부양책이 발표되는 걸 시장이 기대하고 있다는 걸 이유로 들었다.

글로벌 철강업체들의 가격 인상과 유럽 등지의 공급 부족 현상으로 인한 수혜를 기대해볼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미국 철강업체들은 지난 3개월 간 5차례 연속 철강 가격을 인상했다. 가장 최근엔 뉴코어(Nucor)와 클리블랜드 클리프(Cleveland-Cliffs) 등은 최근 압연강판 가격을 톤당 50달러 씩 올렸다.

철강주는 경기민감주로 실적 회복 보다 주가가 선행해 움직이는 경우가 많다. 그간 국내 철강주는 중국의 열연 가격과 연동돼 움직이는 경향을 보였다. 중국 시장조사 업체인 순서스(Sunsirs)에 따르면 이날 기준 중국 열연 가격은 톤당 4316위안으로 3개월 전(지난해 11월23일)보다 약 11.99% 증가했는데 같은 기간 KRX 철강 지수 역시 8.23% 올랐다.

현재 국내 철강업체들의 PBR(주가순자산비율)은 △고려제강 (23,950원 ▼400 -1.64%) 0.37배 △한국철강 0.41배 △POSCO홀딩스 (398,000원 ▼4,500 -1.12%) 0.52배 △세아제강 (133,000원 ▼2,700 -1.99%) 0.62배 등이다.

안회수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경기, 물가, 환율 삼박자의 흐름이 철강주에 대한 우호적인 환경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글로벌 철강주에 비해 국내 철강주의 밸류에이션(기업가치) 매력이 돋보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시클리컬(경기민감) 업종 특성상 실수요와 실적 회복이 확인되기 전부터 주가가 추세적으로 움직이므로 매수 전략 대응이 적절하다"며 "다만 오는 3월 이후 확인될 중국의 주택, 경기 관련 자료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