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황영웅 폭행에 치열 틀어져…응원받을 자격 없다" 폭로 파문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5,512
  • 2023.02.22 13:23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사진=MBN '불타는 트롯맨'
'불타는 트롯맨' 가수 황영웅이 과거 상해 혐의로 재판을 받은 적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피해자 A씨는 22일 공개된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와 인터뷰에서 "제 생일에 황영웅한테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친구 10명이 모여 1차로 술집에서 생일파티를 하고, (2차부터는) 술을 싫어하는 모임과 술을 마시는 모임이 나뉘어 놀기로 했다"며 "저는 술을 안 마시는 모임에 가려고 했는데, 황영웅이 '술을 마시러 가자'고 해서 말다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다른 방향을 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주먹이 날아왔다. 주먹에 맞고 쓰러졌더니 (황영웅이) 발로 제 얼굴을 찼다. 친구들은 황영웅을 말렸고, 제 얼굴에 난 피를 닦아줬다. (당시 사건으로) 경찰까지 출동했다"고 전했다.

'황영웅이 따로 사과한 적은 없냐'는 질문에는 "없었다. 경찰이 저와 황영웅을 격리시켰고, 따로 대화도 못 하게 해 바로 귀가했다"고 답했다.

"황영웅 폭행에 치열 틀어져…응원받을 자격 없다" 폭로 파문
/사진=이진호 유튜브 채널
/사진=이진호 유튜브 채널

A씨는 이후 황영웅을 상해 혐의로 고소했고, 황영웅 역시 '쌍방폭행'을 주장하며 맞고소했다고 한다. 다만 황영웅이 A씨를 상대로 한 고소는 당시 친구들의 증언으로 불송치 결정됐으며, 황영웅은 A씨한테 치료비와 합의금 300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재판까지 가게 됐는데 처음엔 법적으로 처리하려고 했다. 합의도 필요 없었다. 그런데 검찰이 자꾸 합의를 하라는 식으로 말했다. 그래서 합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씨는 폭행으로 인한 후유증에 대해 "치아가 아직도 들어가 있는 상태"라며 "옆에 있던 것도 전부 다 조금씩 틀어진다. 양치하다 보면 가끔 생각나고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토로했다.

공론화를 하게 된 이유를 묻는 말에는 "황영웅이 무슨 이유로 날 때린 것인지 계속 궁금했다. 그런데 얘기도 안 해주고 사과도 안 한다. 황영웅 어머니도 '이제 그만 넘어가자'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설날에 황영웅이 어떤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는지 알게 됐다. 많은 분한테 응원과 사랑을 받고 있더라. 그런데 제가 아는 황영웅은 이런 응원을 받을 자격이 없다. 시청자분들도 이런 사실을 알아야 하지 않나"라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머니투데이는 '불타는 트롯맨' 제작진에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한편 황영웅은 지난 21일 '불타는 트롯맨' 준결승전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TOP8에 들었다. 그는 남진의 '영원한 내 사랑'을 불러 준결승전 최고 점수인 384점을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