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프라인 판매채널 확대 나선 와디즈, LGU+와 '와디즈존' 구축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07 14:23
  • 글자크기조절
신혜성 와디즈 대표(왼쪽)와 정수헌 LG유플러스 부사장이 일상비일상의틈 와디즈존에서 펀딩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와디즈 제공
신혜성 와디즈 대표(왼쪽)와 정수헌 LG유플러스 부사장이 일상비일상의틈 와디즈존에서 펀딩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와디즈 제공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가 LG유플러스의 서울 강남구 복합 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 3층에 와디즈존을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와디즈와 LG유플러스의 이번 협업은 아이디어를 가진 소상공인과 벤처기업, 크리에이터의 판로 개척을 돕기 위해 추진됐다. 뷰티, IT, 홈리빙, 여행을 아우르는 100여종의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와디즈는 서울 성수동에 구축한 '공간 와디즈' 외에도 제품 체험존을 확대해 메이커 혜택을 강화하고, LG유플러스 전국 주요 매장에 와디즈존을 구축하며 오프라인 공간에서의 다양한 시너지를 추구한다는 목표다.

와디즈존은 펀딩 제품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체험존과 스토어 등 2가지 형태로 운영된다. 공간 와디즈에서 전시·판매된 제품을 선별해 소개하고, 고객 반응 등 전시 데이터를 분석해 펀딩 수요를 가진 메이커들에게 제품 개선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LG유플러스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고 고객과의 소통 접점을 늘려갈 것"이라며 "더욱 유니크하고 가치 있는 제품들이 세상에 나올 수 있도록 전략적 비즈니스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수헌 LG유플러스 부사장은 "와디즈가 새로운 가치를 지닌 제품에 대한 지지와 출시를 이끌어 낸다면 LG유플러스는 해당 제품의 안정적인 판매 채널을 제공할 것"이라며 "소상공인·벤처의 아이디어가 묻히지 않고 사회적으로 선순환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