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울산시 울산대교 통행료 인상 검토

머니투데이
  • 울산=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3 15:19
  • 글자크기조절

이달 말 결정, 인상 시 시민부담 가중

울산대교 모습./사진제공=울산시
울산대교 모습./사진제공=울산시
울산시가 오는 4월1일 조정을 앞둔 '울산대교 및 접속도로 통행료' 의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울산대교와 접속도로 통행료는 민간운영사인 울산하버브릿지과 체결한 협약에 따라 매년 4월1일 조정한다.

현재 통행료를 받는 곳은 △전구간(매암교차로~염포산 영업소) △울산대교 구간(매암교차로 ~예전영업소)이며 염포산 터널구간(아산로~염포산영업소)은 올해 1월부터 무료화했다.

통행료는 전구간의 경우 소형 1900원, 중형 2800원, 대형 3800원이나 100∼200원을 감면해 운전자가 부담하는 통행료는 각각 1800원, 2700원, 3600원이다. 대교구간은 운전자 부담 통행료가 소형 1200원, 중형 1800원, 대형 2400원이다.

울산시는 그동안 통행료 인상에 따른 시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운영사 측에 손실분을 보전했으나 염포산 터널구간 무료화로 보전금액이 늘어난 데다 향후 통행료 증가로 보전비용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또 2022년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대비 5.1% 상승하면서 통행료 인상을 압박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올해는 소비자물가지수가 대폭 상승해 통행료 인상이 불가피한 실정"이라며 "인상에 따른 시민 부담증가와 통행료 동결에 따른 재정 부담 등을 검토해 이달 말 인상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500선 턱걸이 한 코스피… "쌀 때 줍줍" 증권가 주목한 업종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