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스키타는 발전소'에 놀란 오세훈..'마포 소각장' 해법 찾았다?

머니투데이
  • 코펜하겐(덴마크)=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1 11:15
  • 글자크기조절

덴마크 코펜하겐 '아마게르 바케' 자원회수시설 방문..친환경 기술·스키장 등 혁신 디자인 주목

아마게르 바케 인근의 임대주택 단지./사진=기성훈 기자
아마게르 바케 전경./사진제공=서울시
"지하화를 하게 되면 시설에 매력 포인트를 주는데 한계가 있다."

유럽 출장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소각장 겸 열병합발전소 '아마게르 바케'(Amager Bakke)를 둘러본 뒤 서울 마포구 신규 광역자원회수시설(생활 폐기물 소각장) 건립과 관련해 "융통성있게 열어뒀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2026년까지 마포구 상암동에 조성할 소각장에 대해 "모든 시설을 지하화하겠다"고 명시했다. 소각장과 청소차 진출입로를 지하에 넣어 악취나 매연 피해로부터 무취·무해한 시설로 운영하기 위해서다.

오 시장은 "지역주민이 원하기 때문에 지하화하는 것인데 (주민이) 양해해 준다면 아이디어를 활용할 여지가 넓어질 것"이라며 "'아마게르 바케'처럼 창의적인 용도와 외관, 재미있는 디자인이 나오고 주민이 그게 낫다고 생각하면 지상으로 올라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좀 더 매력적인 자원회수시설을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 실현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그가 '아마게르 바케'를 찾은 이유이기도 하다.

2017년 건립된 아마게르 바케는 쓰레기를 소각해서 열과 전력을 공급한다. 거대한 미끄럼틀을 닮은 언덕 모양 때문에 일명 코펜힐(Copenhill·코펜하겐의 언덕)로 불린다. 혐오시설로 분류되는 열병합발전소인 아마게르 바케(높이 85m)는 외부에 푸른 합성 소재 스키장과 옥상공원, 인공 암벽장을 추가해 혐오시설을 여가시설로 바꿨다.

실제로 이날 아마게르 바케 등산로에서 만난 주민들은 간편한 등산복 차림으로 산책로를 걷고 있었다. 지상 85m인 건물 옥상까지 오르는 데 10분이면 충분했다. 소각장 내부에선 쓰레기 하역장 냄새와 열기가 느껴졌지만 건물 외부에선 전혀 느끼지 못했다. 건물 설계를 맡았던 비아케 잉겔스 BIG 대표 건축가는 "사회에 '쓰레기'라는 요소를 사회에 필요한 어떤 요소로 바꾸는 것이 중요한 초점이었다"며 "도시에서 기피 대상이 새로운 기술을 통해 오히려 사람들이 가고 싶은 매력적인 공간으로 바뀌게 했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자원회수시설을 지역 명소로 탈바꿈한 선진 사례인 덴마크 코펜하겐의 '아마게르 바케'를 찾아, 비야케 잉겔스 BIG 대표 건축가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자원회수시설을 지역 명소로 탈바꿈한 선진 사례인 덴마크 코펜하겐의 '아마게르 바케'를 찾아, 비야케 잉겔스 BIG 대표 건축가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오 시장은 "아마게르 바케에 아이 손 잡고 올라가는 아버지가 있던데 조금이라도 의심이 있으면 그러겠냐"며 "100% 지하화가 유일한 해법인지는 주민과 논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0%든 80%든 외관에 대해 재밌는 디자인 나오고 주민이 그게 낫겠다 생각하면 지상으로 올라올 수 있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자는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기존 마포 소각장의 병존 기간 단축 가능성에 대해선 "쓰레기 발생량을 바탕으로 계산해 9년 병존 목표 예상치를 발표했다"며 "주민 걱정이 많아 병존 기간을 몇 년이라도 줄일 수 있는 길이 없는지 주민과 머리를 맞대고 토론할 수 있는 주제"라고 제안했다. 시에 따르면 새 소각장이 가동을 시작하는 2027년부터 2035년까지 9년 동안은 기존 소각장이 동시에 운영된다. 코펜하겐시는 아마게르 바케를 신축한 뒤 기존 소각장을 3개월 만에 철거했다.

아마게르 바케에서 불과 200m(미터) 가량 떨어진 곳에는 458가구의 임대 주택이 있다. 주택 가격은 9억~10억원 수준이다. 님비(NIMBY·내 뒷마당에선 불가)시설이 주변에 있지만 코펜하겐의 '인기주택' 중 한 곳이다. 아마게르 바케는 주민과 공존한다는 목표 아래 오염물질 배출량을 EU(유럽연합) 기준에 훨씬 못 미치게 유지하고 있다. 제이콥 시몬슨 아마게르자원센터 최고경영자(CEO)는 "굴뚝에서 나오는 건도 수증기뿐"이라면서 "주민들이 거주하는 시설이 창문에서 보일 정도로 가깝게 위치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마포 자원회수시설도 친환경적이고 안전하게 만들겠다"며 "특히 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명소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마게르 바케 인근의 임대주택 단지./사진=기성훈 기자
아마게르 바케 인근의 임대주택 단지./사진=기성훈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통과 혁신에 강력한 정책…월드 베스트 기업 이렇게 나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