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번 이혼' 방은희 "母 사망 이틀 뒤 발견…만남 미루다 못봐"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742
  • 2023.03.21 13:58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방은희가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사연을 고백한다.

방은희는 21일 밤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아픈 가정사를 고백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방은희는 앞선 녹화에서 두 번의 결혼과 이혼 이후 어머니와 관계가 소원해졌다고 회상했다. 싱글맘으로도 잘 사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어머니의 호출에도 1년간 만남을 미뤘지만 끝내 임종 전까지 얼굴을 못 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이틀 뒤에야 발견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은희는 또 전남편과 이혼하게 된 사연도 고백했다. 그는 전남편과 연애 기간이 매우 짧았다며 "술 깨니까 결혼했더라", "제가 미쳤었다"고 말했다.

방은희는 최근 출연작인 일일드라마 '비밀의 여자'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극 중 남편 최재성에 대해 "간만에 남편이 생겼다"며 "드라마 감독님과 작가님에게 모처럼 생긴 남편이니 이불신이라도 넣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방은희는 2000년 1세 연하 성우 성완경씨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뒀지만, 3년 만에 이혼했다. 2010년 사업가 남성과 재혼해 새로운 가정을 꾸렸으나, 9년 만에 또다시 파경을 맞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