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원희룡 "강릉 급발진사고 의혹 공감…조사 방식 개선 검토"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3 11:14
  • 글자크기조절

13년간 급발진 의심 766건 발생…인정 '0'건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4회 국회(임시회) 국토교통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3.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4회 국회(임시회) 국토교통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3.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관 합동조사 등을 포함해 자동차 급발진 사고의 조사 방식을 개선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동차 급발진 사고조사의 문제점을 지적하자 "민간 합동 조사라든지, 조사를 하더라도 기존 시스템에서 급발진이 인정되기 어려운 환경이 있다고 한다면 이에 대한 조사 방식 자체를 개선할 수 있는지 선입관 없이 모든걸 열어놓고 임하겠다"고 답했다.

허 의원은 "국토부가 2012년 이후로 민관 합동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강릉 급발진 사고를 비롯해 지난 13년 동안 단 한번도 급발진 사고로 인정된 사례가 없는 것은 사고기록장치 EDR에 의존한 사고 분석 방식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허 의원에 따르면 최근 13년간 급발진 의심 사고는 모두 766건이다.

이에 대해 원 장관은 "과학적인 결론이 나오더라도 자동차 (기술이) 지난 10년 넘는 사이에 많이 바뀌었기 때문에 이를 반영하고, 운전자 지식수준도 올라갔기에 이를 반영해 좀 더 신뢰성이나 수용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지 않나 공감한다"고 말했다.

또 원 장관은 "이번 강릉 사고에 대해 운전자 가족들이 느끼는 의혹과 괴로움에 대해 깊이 공감을 하고 있다"며 "이 사안의 원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경찰, 국과수를 중심으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