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내진출 외투기업 60%, 한국 증액투자 의향 있다"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12:00
  • 글자크기조절
한국GM 군산공장 전경
한국GM 군산공장 전경
국내에 진출한 외투기업 10곳 중 6곳은 한국에 증액투자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숙명여대 오준석 교수팀, 코트라와 공동으로 국내에 진출한 외투기업 95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외투기업의 투자결정요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외투기업의 64.2%가 앞으로 한국투자를 늘릴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에 투자한 기업들은 한국투자를 대체로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한국투자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89.1%는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 진출을 고려하는 기업에 긍정적으로 조언하겠다'는 응답은 71.4%, 증액투자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53.8%였다.

한국투자 결정 시 고려한 요인으로 △시장성장 잠재력(55.1%) △투자인센티브(53.9%) △내수시장 진출(49.4%) △우수인력 확보(44.9%) 순으로 답했다. 외투기업이 한국투자 시 고려하는 정부정책 요인으로는 △투자인센티브 매력도(68.8%, 이하 복수응답) △규제애로 여부(64.5%) △행정·규제 관련 정보취득 편의성(61.3%) 등이 꼽혔다.

오준석 숙명여대 교수는 "우리나라 투자환경이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결과"라며 "보다 공격적으로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전략수립과 제도보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상헌 대한상의 규제혁신팀장은 "투자 촉진을 위해 인센티브제도 개선 뿐만 아니라 행정인프라, 투자지원 서비스 등 투자유치 지원 시스템 전반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고에 자꾸 떠"…알리·테무의 공습, 유통 뒤흔들 수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