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민재 "손흥민에 오해…따로 연락해 사과"…실언도 인정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096
  • 2023.04.01 15:07
  • 글자크기조절
 김민재가 28일 오후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상대 문전을 향해 드리블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민재가 28일 오후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상대 문전을 향해 드리블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가대표팀 은퇴를 시사하는 인터뷰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와의 SNS(소셜미디어) 언팔 논란을 불러왔던 국가대표팀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직접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일 뉴스1에 따르면 김민재는 '기자분들에게 드리는 말씀'이라는 입장문을 통해 최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김민재는 지난달 28일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르과이와의 평가전 직후 "앞으로는 소속팀에 집중하고 싶다"고 밝혀 은퇴시사 논란을 불렀다.

김민재는 또 손흥민이 "나라를 위해 뛴다는 것은, 한국 국가대표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입는다는 것은 항상 자랑스럽고 영광"이라는 글을 올린 직후 손흥민의 SNS 팔로우를 취소(언팔)해 불화설의 중심이 됐다.

그는 손흥민과의 언팔 논란에 대해서 "(손)흥민이형이 항상 대표팀 소집이 끝나면 그런 글을 올리는데 전날 진행한 내 인터뷰로 인해 오해를 했고 상식 밖의 행동을 했다"면서 "내 생각이 짧았고 잘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흥민이형에게 따로 연락해서 사과를 드렸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소속 팀에만 집중하고 싶다"고 한 인터뷰에 대해서는 "대표팀에서 항상 열심히 하자는 마음이었고 늘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뛰었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다만 최근 대중과 미디어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다보니 부담이 컸다"며 "실점 상황에 대해 더 예민해지고, 더 잘해야겠다는 압박 속에 스트레스가 있었다. 그래서 실언을 했다"고 털어놨다.

김민재는 "대표팀과 이야기를 나눈 것이 소집 명단서 제외해 달라거나 쉬게 해 달라는 게 아니었다"며 "솔직히 말하면 대표팀에서 경기하는 게 정신적으로 부담스럽고 힘들다고만 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