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승엽표 불펜야구, 두산 곽빈 첫 승... KIA에 위닝시리즈 [광주 현장리뷰]

스타뉴스
  • 광주=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9 17:17
  • 글자크기조절
두산 투수 곽빈이 9일 KIA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두산 투수 곽빈이 9일 KIA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광주=안호근 스타뉴스 기자] 두산 베어스 곽빈(24)이 5⅓이닝 위력투를 펼쳤고 살얼음판 리드에서 박치국-최지강-정철원-홍건희가 곽빈의 승리를 지켜냈다.

이승엽 감독이 이끄는 두산은 9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이번 시리즈 KIA에 2승 1패로 우세를 가져가며 5승 3패를 기록했다. 반면 KIA는 2승 3패, 5할 승률을 지켜내지 못했다.

두산은 정수빈(중견수)-허경민(3루수)-양석환(1루수)-김재환(지명타자)-양의지(포수)-호세 로하스(우익수)- 강승호(2루수)-안재석(유격수)-송승환(우익수) 순으로 타선을 짰다. 선발 투수로는 곽빈이 나섰다.

KIA는 박찬호(유격수)-이창진(좌익수)-소크라테스(우릭수)-최형우(지명타자)-황대인(1루수)-변우혁(3루수)-김호령(중견수)-주효상(포수)-김규성(2루수)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은 아도니스 메디나.

투수전이 예상됐다. 두산 곽빈은 앞선 4일 NC 다이노스전 7이닝 10탈삼진 무실점 호투했고 KIA 아도니스 메디나 또한 시범경기에서 뛰어난 투구를 펼쳤기 때문.

역시나 예상대로였다. 두산 양석환이 1회초 메디나에게 솔로 홈런을 때렸다. 시즌 3호포. 홈런 1위로 올라서는 한 방이었다. 이후 소강 상태가 이어졌다. 4회까지 곽빈과 메디나 모두 뛰어난 속구의 힘과 예리하게 꺾이는 변화구를 앞세워 투수전 양상을 보였다.

강승호가 5회말 결승 2타점 2루타를 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승호가 5회말 결승 2타점 2루타를 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5회 곽빈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1사에서 김호령에게 2루타를 맞았고 주효상까지 볼넷으로 내보냈다. 다시 김규성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박찬호에게도 볼넷을 허용, 2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하는 이창진을 맞아 3루수 방면 땅볼을 유도했지만 이번엔 수비가 도와주지 않았다. 베테랑 허경민이 공을 빠뜨리며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실책으로 인해 자책점으로는 기록되지 않았지만 7이닝 무실점했던 지난 경기에 이어 또다시 승리 투수 요건을 잡지 못할 것처럼 보였다.

추가 실점 없이 5회를 마친 곽빈은 95구를 던지고도 다시 6회를 준비했다. 타선은 더욱 힘을 냈다. 5회말 김재환과 로하스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강승호가 좌중간으로 향하는 2타점 역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6회 마운드에 오른 곽빈은 최형우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황대인 타석에서 폭투를 범했으나 최형우가 2루를 통과해 3루까지 파고들다가 태그아웃 돼 한숨을 돌렸다. 황대인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103구를 끝으로 박치국에게 공을 넘기고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이후 불펜 투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박치국과 최지강이 각각 ⅔이닝, 정철원이 1⅓이닝, 마무리 홍건희가 1이닝을 실점없이 틀어막았다. 이승엽 감독은 전날 경기에서 이날 마운드에 오른 불펜 투수 중 최지강을 제외한 선수들을 내보내지 않았다. 연투를 의식했기 때문. 그리고는 이날 경기 전 "어제 뒤에 정철원, 박치국, 홍건희를 아껴 승기를 잡으면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고 이대로 투수진을 운영했다.

특히 정철원의 호투가 눈부셨다. 7회 2사 3루에서 마운드에 올라 타격감이 좋은 이창진을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워 불을 끄더니 8회엔 소크라테스에게 좌전 안타, 최형우에게 볼넷, 황대인에게 내아안타를 맞고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으나 류지혁과 고종욱을 상대로 각각 슬라이더와 속구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고 한승택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우고 불을 껐다.

곽빈은 5⅓이닝 4피안타 4볼넷 7탈삼진 2실점했으나 수비 실책으로 인해 자책점은 기록되지 않았다. 2경기 12⅓이닝 동안 평균자책점(ERA)은 0이다. 득점 지원을 단 한 점도 받지 못했던 NC전 만큼은 아니어도 이날 타선이 3점만을 냈지만 불펜의 릴레이 호투로 시즌 첫 승을 챙길 수 있었다. 박치국과 최지강, 정철원은 모두 홀드를, 홍건희는 세이브를 수확했다.

반면 KIA 메디나는 6이닝 동안 90구만 던지며 4피안타(1피홈런) 5사사구 6탈삼진 3실점하며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를 기록했으나 팀 타선이 두산 마운드에 2득점에 묶여 시즌 첫 패전의 멍에를 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