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시세조종 노린 코인, 20억 뒷돈 상장…거래소 임원·브로커 4명 구속

머니투데이
  • 김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11 14:10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국내 3대 거래자산 거래소 중 하나인 코인원에 가상자산(암호화폐)을 상장해주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거래소 임직원 2명과 코인 상장 브로커 2명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 제1부(부장검사 이승형) 가상자산 비리 수사팀은 지난 1월부터 코인원 상장 리베이트 비리를 수사한 결과 코인 상장 브로커 2명과 이들로부터 금품을 제공받고 코인을 상장시켜준 거래소 임직원 2명을 모두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코인원 상장담당 이사 전모씨는 2020년부터 2년8개월간 브로커 고모씨와 황모씨로부터 약 20억원을 상장 대가로 받고 특정 코인이 시세조종 목적을 가진 사실을 알고도 거래소에 상장시킨 혐의로 지난 7일 구속기소됐다. 전씨에게는 배임수증재와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했다.

코인원 상장팀장 김모씨는 2년 5개월간 브로커 고씨와 황씨에게 총 10억4000만원을 상장 대가로 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브로커들에게 받은 코인을 차명계정으로 현금화해 한남동 빌라 구매 등에 사용하는 등 범죄 수익을 은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김씨에게 배임수증재, 업무방해,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적용했으며 법원은 지난 10일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브로커 고씨는 지난달 7일 구속기소됐으며 황씨는 지난 10일 구속됐다. 황씨 역시 차명 계정을 이용하는 등 돈을 세탁해 김씨에게 코인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를 통해 거래소 임직원과 상장 브로커 간 상장을 대가로 수십억원대의 리베이트 수수 유착관계, 상장 브로커를 매개로 한 발행업체의 코인 시세조작 실태 등 국내 코인 거래소의 구조적 비리가 드러났다"며 "수사팀은 앞으로도 시세조작으로 부정한 이익을 취득한 코인 시장조작세력들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고 그들이 취득한 범죄수익을 추적해 환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