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 10명 중 9명 "학폭 가해 조치, 정시 반영 찬성"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12 21:07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화여자대학교 학교폭력예방연구소가 지난달 13일부터 17일까지 성인남녀 1500명을 조사했더니 91%가 "학교폭력 가해 학생 조치가 대입 정시에 반영되는 데 찬성한다"고 답했다.

찬성한 이유는 '경각심을 줘야 한다'가 42.3%, '학폭 재발, 보복행위 방지에 도움이 된다'가 27%, '가해 학생 인정과 반성에 도움이 된다'가 8.5%였다.

가해 학생 학교생활기록부에 조치를 기재하는 문제에 관해서는 87.8%가 '현행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10.3%는 '현행 유지', 1.9%는 '완화'를 원했다.

조치 기록 보존 기간을 연장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95.3%가 '그렇다'고 했다. 그 이유는 '엄정한 조치가 필요하기 때문'이 37.8%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폭 가해 사실이 앞으로 취직 등 사회 진출에 영향을 미쳐야 하기 때문'(28.6%), '경각심을 줘 보복을 막아야 하기 때문'(22.7%) 순이었다.

학폭 근절 대책으로는 35.3%가 '가해 학생 엄정 대처'를 꼽았다. 이어 '피해 학생 보호와 치유 지원'(15.9%), '부모 교육'(11.7%), '청소년 유해환경 관리 강화'(10.5%) 순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