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 실리콘밸리'에 끝없이 줄선 전기차…'플라스틱 박람회'도 점령

머니투데이
  • 선전(중국)=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19 11:00
  • 글자크기조절

'차이나플라스 2023', 화학사들 전기차 소재 전면에

중국 선전시 도로의 모습. 초록색 번호판을 단 전기차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일반 차량 번호판은 파란색 등이다./사진=최경민 기자
중국 선전시 도로의 모습. 초록색 번호판을 단 전기차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일반 차량 번호판은 파란색 등이다./사진=최경민 기자
중국 선전의 택시와 버스는 100% 전기차다. /사진=최경민 기자
중국 선전의 택시와 버스는 100% 전기차다. /사진=최경민 기자

비야디(BYD), 아이온(Aion), 샤오펑(Xpeng), 그리고 테슬라까지.

중국 선전을 가면 도로 위에 끝도 없이 늘어선 전기차를 볼 수 있다. 첨단산업을 선도해 '중국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이곳에서 2030년까지 전기차 보급률 60%를 달성하겠다는 중국 정부의 야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버스와 택시는 100% 전기차로 탈바꿈한지 오래다.

전기차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선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는 '차이나플라스 2023' 박람회도 점령했다. '차이나플라스'는 세계 3대 플라스틱 산업 박람회로 손꼽히는 행사다. 그동안 일회용품, 산업·건축재 등 범용 제품이 주류였는데, 올해들어 완전히 성격이 바뀐 것이다.


전기차 소재, 고급화 전략의 선봉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중국 선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는 '차이나플라스 2023' 롯데케미칼 부스의 모습. 가운데에 전기차 소재를 배치했다. /사진=최경민 기자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중국 선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는 '차이나플라스 2023' 롯데케미칼 부스의 모습. 가운데에 전기차 소재를 배치했다. /사진=최경민 기자
'차이나플라스 2023'에 전시된 롯데케미칼 이차전지 소재의 모습/사진=최경민 기자
'차이나플라스 2023'에 전시된 롯데케미칼 이차전지 소재의 모습/사진=최경민 기자
전시장에서 기자와 만난 윤승호 롯데케미칼 폴리머본부장은 "둘러보니까 전기차 소재들과 같은 새로운 고급화 제품들이 많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중국 등 글로벌 시장에 고급화 전략으로 접근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기존 범용 제품의 경우 가격 경쟁력을 갖춘 중국·중동·동남아 국가들이 이제 많이 만들기 때문에 차별화된 고부가가치 먹거리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고급화 전략의 핵심 열쇠를 쥐고 있는 게 전기차다. 전기차에는 배터리 소재, 셀, 모듈부터 내·외장재까지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플라스틱이 대거 쓰인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전시장까지 오는 도로에 깔려있는 수많은 전기차들을 보지 않았나"며 "그 수요를 맞추려면 엄청난 양의 소재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 롯데케미칼은 전시장 부스의 정중앙에 이차전지 소재 및 전기차 부품들을 배치했다. ' 2030년 이차전지 소재 분야 연매출 7조원 달성'을 목표로 잡은 롯데케미칼이다. 올해부터 양극박·음극박·분리막·전해액을 모두 생산하는 국내 유일의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사실을 전시회에서 강조했다.

롯데케미칼의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분리막, 양극박, 배터리 파우치필름, 셀, 모듈, 팩부터 각종 외장재들까지 전시대에 올랐다. 이들 소재와 부품들이 어떻게 조화를 이뤄 배터리를 구성하는지는 대형 모니터 영상을 통해 확인 가능했다. 일체형 플라스틱 라이너에 국내 최초로 개발한 건식와인딩 기술을 적용한 모빌리티용 수소탱크도 관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윤 본부장은 "중국에서도 고급화 제품의 경우 수입산을 선호한다"며 "로컬 제품 사용을 꺼려하는 측면이 있다. 중국산의 경우 품질이나 기술, 안정화 수준이 아직까지 뒤처지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박람회 현장에서 전기차 소재 등 스페셜티 제품과 관련한 바이어들의 문의가 엄청나게 들어오고 있다"고 귀띔했다.


글로벌 화학업계 중심에 '전기차'


'차이나플라스 2023'에 전시된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모듈 등 프레임 소재/사진=최경민 기자
'차이나플라스 2023'에 전시된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모듈 등 프레임 소재/사진=최경민 기자
다른 업체들도 마찬가지였다.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모듈 등 프레임 소재와 함께 탄소나노튜브(CNT)를 전시대에 올렸다. CNT는 전기와 열 전도율이 구리 및 다이아몬드와 동일하고 강도는 철강의 100배에 달하는 신소재다. 배터리에서 전기와 전자의 흐름을 원활하게 돕는 도전재 등으로 활용한다.

SK지오센트릭은 도시유전 사업을 대대적으로 알리면서도 차량용 경량화 소재 'UD 테이프(Tape)'와 이를 이용해 만든 전기차 바닥재를 공개했다. 최근 'CES 2023'에서 혁신상을 받으며 우수성을 입증받은 제품이다. 코오롱플라스틱과 효성화학 역시 전기차 배터리 포장과 관련한 소재를 전시했다.

해외 업체들도 무게 중심을 전기차에 뒀다. 세계 최대 화학사로 손꼽히는 바스프의 경우 플라스틱 배터리팩 커버를 부스 한 가운데에 배치했다. 배터리 커버의 밀도와 무게를 줄인 게 특징이라는 설명이 있었다. 미쓰비시화학과 같은 글로벌 선도 업체뿐만 아니라, 후발주자로 알려진 중국 업체들까지도 화려한 장치들을 동원해 전기차 소재 제작 기업임을 알렸다.

국내 화학사 관계자는 "기술의 발전으로 충격에 강하고, 불에 잘 연소되지 않으며, 경량화까지 달성한 플라스틱들이 나오고 있다. 그러면서 플라스틱의 사용이 전기차까지 확대됐다"며 "중국 리오프닝 시즌을 맞아 이런 새로운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차이나플라스 2023'에 전시된 바스프의 플라스틱 배터리 커버/사진=최경민 기자
'차이나플라스 2023'에 전시된 바스프의 플라스틱 배터리 커버/사진=최경민 기자
'차이나플라스 2023'에서는 중국 업체들도 전기차 소재를 전면에 내세우는 모습을 보였다./사진=최경민 기자
'차이나플라스 2023'에서는 중국 업체들도 전기차 소재를 전면에 내세우는 모습을 보였다./사진=최경민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