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중견기업-스타트업 협력 돕는다…SBA·중견련·표준협회 맞손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11 17:02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이호준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김현우 서울경제진흥원 대표, 강명수 한국표준협회 회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서울경제진흥원 제공
(왼쪽부터)이호준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김현우 서울경제진흥원 대표, 강명수 한국표준협회 회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서울경제진흥원 제공
서울시 산하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경제진흥원(SBA)이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 및 한국표준협회와 '대·중견기업-스타트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기관은 대·중견기업과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연계하고 유망 스타트업 스케일업과 기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 지원 프로그램 I'M Challenge 등을 추진한다.

I'M Challenge는 △이노베이션(Innovation) △중견기업(Middle market enterprise) △마곡(Magok)의 첫 글자를 딴 말이다. 마곡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대·중견기업의 개방형 혁신·도전 정신을 확대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 I'M Challenge 사업엔 샘표식품, 한국카본, 신영, 와이지-원, 제이스텍, 남양넥스모, 화신 등 9개 중견기업을 포함해 총 11개 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다.

SBA는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스타트업 대상 △서울창업허브 M+ 입주 지원 △최대 1000만원 규모 기술 검증(PoC) △투자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연계 등도 수행한다.

중견련은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희망하는 중견기업의 수요 기술을 발굴하고, 마곡e모빌리티센터(가칭) 시험·인증비 할인 등을 지원한다. 표준협회는 대·중견기업의 수요기술을 발굴해 스타트업과의 연계를 돕고 PoC 지원, 법무·IP 전문가 멘토링 등에 나선다.

김현우 SBA 대표는 "대·중견기업과 유망 스타트업이 기술교류, 공동연구 등 다양한 협력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기업 혁신활동이 활발히 이뤄져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처벌 의사 구제 없다" 못박은 정부…4년 만에 확 달라진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