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 韓, 2030년까지 위성 80기 더 쏜다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841
  • 2023.05.20 08:00
  • 글자크기조절

[MT리포트- '우주경제' 카운트다운] ① 위성수요 급증, 전후방 산업효과 기대감
'30년간 29기→7년來 80기' 위성 발사

[편집자주]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가 임박했다. 이번 발사는 우주에서 동작할 실용위성을 싣고 떠나는 첫 실전이자 누리호 기술이 민간 기업에 이전되는 첫 무대다. 정부 주도를 넘어 민간 주도의 우주산업, '뉴스페이스 시대'가 도래하는 셈이다. 누리호 3차 발사 이후 한국의 우주개발 방향과 관련 산업, 우주경제 실현을 위한 과제를 짚어본다.

한국 우주발사체(로켓) 개발 계획.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머니투데이가 KAIST(한국과학기술원) 인공위성연구소와 '정부 주도로 지난 30여년간 발사한 인공위성 데이터'를 집계한 결과. 고도 100㎞ 우주 궤도에 오른 실용위성 기준. 비공식 군사위성이나 대학 큐브위성은 제외. / 그래픽=윤선정 디자인기자
MT단독
정부가 2030년까지 국내 민간 우주기업과 협업해 발사하는 인공위성이 80기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주도로 30여년간 발사한 인공위성은 29기로 1년에 한 번 꼴이었는데, 누리호(KSLV-II) 3차 발사를 기점으로 연평균 10회 이상 늘어나는 셈이다.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누리호는 오는 24일 우주에서 동작할 실용위성 8기를 탑재하고 날아오른다. 누리호 3차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4차(2025년)·5차(2026년)·6차(2027년) 발사에서 다수의 실용위성을 싣고 비행할 수 있다.


인공위성 수요는 2025년부터 급증하고 이를 전담하는 민간 기업 역할도 커진다. 이에 향후 7년간 발사하기로 한 인공위성만 총 80기 이상이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2027년까지 '초소형 위성군집 시스템 개발사업'에 총 2314억원을 투입해 위성 11기를 띄운다. 위성 개발 주체는 민간 위성기업 쎄트렉아이 (52,100원 ▼1,100 -2.07%)다. 해외 발사체로 위성 1기를 띄워 검증하고 누리호 5·6차 발사에 5기씩 실어 발사하기로 했다.

또 과기정통부·국방부·방위사업청·해양경찰청 등이 2030년까지 총 1조4223억원을 투입해 '초소형 위성체계 개발사업'을 수행한다. SAR(합성개구레이더) 위성과 전자광학 위성 등 44기를 띄워 한반도 전역을 실시간 감시·관측한다. 이 사업에도 KAI(한국항공우주 (51,500원 ▲300 +0.59%))와 한화시스템 (18,700원 ▲310 +1.69%)이 참여한다. 두 기업이 검증위성 1기를 각각 개발하고, 경쟁 결과에 따라 나머지 위성을 수주하게 된다.


이 밖에 2030년까지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6호·7호·7A호, 공공정지궤도위성(천리안) 3호, 차세대중형위성(국토위성) 2호, KPS(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 등 20기 이상 위성이 날아오른다. 초소형 위성들은 설계수명이 3년이어서 추가 수요가 지속 발생한다. 이밖에 민간기업들도 2030년까지 20기 안팎의 위성발사를 검토중이어서 국내 위성발사는 최대 100건에 육박할 전망이다.

초소형위성은 2030년까지 총 55기가 발사가 확정됐으며 관련 개발에는 위성기업들이 참여한다. 이 외에도 20여기 이상의 인공위성이 7년 내 우주 궤도로 나아간다. 공공 R&D(연구개발) 수요를 민간이 공급하며 우주산업 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다는 의미다. /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초소형위성은 2030년까지 총 55기가 발사가 확정됐으며 관련 개발에는 위성기업들이 참여한다. 이 외에도 20여기 이상의 인공위성이 7년 내 우주 궤도로 나아간다. 공공 R&D(연구개발) 수요를 민간이 공급하며 우주산업 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다는 의미다. /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처럼 위성 수요가 늘어나면 위성·발사체 제작에 필요한 반도체 등 제조업은 물론 통신서비스와 기후, 지형관측 등 전후방 산업효과도 커질 전망이다. 특히 위성을 수송하는 발사체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다. 누리호 기술을 이전받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228,500원 ▲3,500 +1.56%), 민간 우주발사체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와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 등이 주목받는 이유다.

앞서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가 1992년 8월부터 공식 발사한 인공위성은 29기로 집계됐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서울대·연세대·경희대·조선대·항공대 학생들이 만든 큐브위성과 기업이 만든 위성을 포함하면 40기가 넘는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우주경제를 실현하기 위해선 공공의 초기 역할이 중요하다"며 "민간이 참여할 수 있는 공공 R&D 수요 발굴과 민간 소형발사장 구축, 공공기관 시험시설 개방 등을 통해 민간 주도의 우주산업이 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 우주발사체(로켓) 개발 계획.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 우주발사체(로켓) 개발 계획.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50선 탈환한 코스피…"2800 뚫고 연고점 찍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