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토트넘 가길 원한다더니...' 슬롯, 2026년까지 페예노르트에 남는다 [오피셜]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7 07:01
  • 글자크기조절
아르네 슬롯 감독. /AFPBBNews=뉴스1
페예노르트가 아르네 슬롯 감독과 연장계약 체결을 발표했다. /사진=페예노르트 홈페이지 갈무리
아르네 슬롯 페예노르트 감독. /AFPBBNews=뉴스1
아르네 슬롯 페예노르트 감독. /AFPBBNews=뉴스1
아르네 슬롯 감독. /AFPBBNews=뉴스1
아르네 슬롯 감독. /AFPBBNews=뉴스1
위약금까지 준비하며 영입을 준비했다. 그러나 아르네 슬롯(44·네덜란드) 감독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행은 끝내 무산됐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페예노르트는 26일(한국시간) "슬롯 감독과 연장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기존 2025년까지였던 계약 기간을 1년 연장하는 형태다.

슬롯 감독은 구단을 통해 "아직 여기서 할 일이 끝나지 않았다"면서 "멋진 시즌을 보냈다. 그동안 했던 노력이 우승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더욱 발전하고 싶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가 남았고, 리그 우승 타이틀도 지켜야 한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2019년부터 감독 생활을 시작한 슬롯은 2020년 12월 페예노르트로 소속을 옮겼다. 2021~2022시즌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준우승으로 파란을 일으킨 슬롯 감독은 2022~2023시즌에는 라이벌 아약스, 아인트호벤을 제치고 6년 만에 페예노르트에 우승컵을 안겼다. 짧은 커리어에도 괄목할 성과를 이뤄냈다.

아르네 슬롯 감독. /AFPBBNews=뉴스1
아르네 슬롯 감독. /AFPBBNews=뉴스1
이에 감독 공석이 이어지는 토트넘이 슬롯을 노리고 있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지난 3월 성적부진, 구단과 갈등을 이유로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결별한 토트넘은 한 달 뒤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감독대행마저 경질했다. 라이언 메이슨 수석코치가 '대행의 대행'을 맡고 있지만 27일 현재 승점 57점으로 8위에 머무르고 있다.


슬롯은 루이스 엔리케(전 스페인 대표팀 감독), 루벤 아모림(포르투갈 스포르팅) 등과 함께 토트넘의 감독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슬롯 본인이 지난 20일 리그 경기를 앞두고 "모든 감독은 야망이 있다"며 "EPL이 세계에서 가장 큰 무대인 것은 분명하다"는 발언을 하며 이적설에 불을 지폈다. 영국 축구매체 90MIN는 "슬롯 감독이 '토트넘 감독을 맡고 싶다'고 페예노르트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현지에서는 토트넘이 페예노르트에 지불해야 하는 위약금 600만 파운드(약 98억 원)를 지불할 준비가 됐다는 소식도 들렸다.

그러나 유럽 이적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슬롯 감독이 토트넘으로 가지 않는다. 페예노르트와 대화를 통해 머물기로 합의했다. 조만간 페예노르트와 새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전하는 등 전망이 어두워졌고, 결국 페예노르트와 1년 더 동행을 이어가게 됐다.

이렇게 되면서 토트넘은 다시 감독 후보를 물색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그동안 율리안 나겔스만 전 바이에른 뮌헨 감독, 뱅상 콤파니 번리 감독, 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등이 후보에 올랐으나 모두 영입에 실패했던 토트넘은 당분간 고심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