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기도, 대학·기업과 협력해 '반도체 전문인재' 양성한다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13 10:13
  • 글자크기조절
경기도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해 11개 기관이 '경기도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공동협약식'을 체결했다./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반도체 전문인력을 키운다. 이를 위해 산·학·연·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채용 연계프로그램 등 다양한 인력수급 체계를 마련한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반도체 인력은 한국반도체산업협회 기준으로 해마다 3000명이 부족하다. 세계적인 반도체 인력 수요 급증으로 인한 '인력 유출', 산업체가 필요로 하는 인력과 교육간 '미스 매치'가 원인이다. 경기도가 대학, 기업과 협력하면서 인재양성에 나선 이유다.


도는 지난 12일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관련 기업 7곳과 경기대·명지대·한국공학대와 '경기도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공동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11곳의 기관은 △경기도 반도체 공공교육 활성화 △교원 역량 강화 및 산업체 우수 강사 지원 △우수 인재 채용을 위한 노력 △특화 교육과정 이수제도 또는 학위 수여 방안 마련 △대학 간 학사 제도 교류를 통한 폭넓은 교육 기회 제공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기업이 가장 어렵다고 말씀하시는 것 중 하나가 인력수급 문제다. 협약식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오늘을 시작으로 더 많은 인재들이 경기도에서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면서 "반도체뿐만 아니라 바이오나 AI 빅데이터, 첨단모빌리티 분야도 다양한 인재들을 키워나갈 수 있는 기반을 꼭 만들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3월 '경기도 반도체 산업 전문인력 양성사업'(공유대학)에서도 협력모델을 만들었다. 대학을 주축으로 직업계고등학교와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야 신청 자격을 충족하게 했다. 이 사업에서 경기대·명지대·한국공학대를 최종 선정했으며, 각 대학에 3년간 13억5000원씩 지원한다. 선정 대학은 교육과정과 실습 설비를 공유하고 참여기업 인턴십을 제공하는 등 현장 실무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도 조직개편에서는 반도체산업과를 신설했고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내 '경기도 반도체 인력 개발센터'인 '지스펙(GSPEC)'을 설치했다. 또 인력 수요분석과 수요 맞춤형 전문교육에 주안점을 두고 '취업 연계형 인재 양성 지원체계' 강화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반도체 특성화 대학 지원',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첨단산업(반도체) 인재 양성 부트캠프' 등을 통해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협약식에는 경기도와 도교육청 간 사전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임태희 교육감은 당초 예고와 달리 해당 일정에 불참하기도 했다. 사업 내용 등 실무적 협의는 물론 정무적인 부분에서도 사전협의가 안 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대·불안' 섞인 1기 신도시…정비물량 '만족'·평가 기준 '글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