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재계 총수들 '수소'에 꽂히다

머니투데이
  • 오동희 산업1부 선임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18 09:00
  • 글자크기조절

[재계총총]

[편집자주] 한국 기업을 대표하는 재계 '총'수들의 한주의 현장 활동을 '총'정리하고, 그들의 행보('총총'걸음)에 담긴 의미를 해석해 한국 기업들이 나아갈 길을 점검하는 코너입니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왼쪽 다섯 번째부터)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2차 총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현대차, SK, 포스코 등 국내 주요 17개 기업이 설립한 민간 수소기업협의체로 이날 총회에서는 수소 산업을 통한 탄소 중립 달성에 뜻을 모았다. 2023.6.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왼쪽 다섯 번째부터)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2차 총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현대차, SK, 포스코 등 국내 주요 17개 기업이 설립한 민간 수소기업협의체로 이날 총회에서는 수소 산업을 통한 탄소 중립 달성에 뜻을 모았다. 2023.6.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재계 총수들이 지난 주에는 수소에너지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정부에 이어 윤석열 정부에서도 크게 변하지 않은 에너지 정책 중 하나가 수소 정책이다. 청정수소를 중심으로 한 수소산업 정책은 정권 교체 이후에도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이를 상징하는 것이 Korea H2 Business Summit(H2 서밋)이다. H2서밋은 현대차 (250,500원 ▲2,500 +1.01%), SK (191,800원 ▼1,800 -0.93%), 포스코 등 국내 주요 17개 기업이 2021년 설립한 민간 수소기업협의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을 비롯한 17개 기업 최고경영자들은 지난 14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서올호텔에서 H2서밋 2차 총회를 가졌다.

총회는 지난 2021년 9월 8일 창립 총회에 이어 두번째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에는 7월 6일과 7일 인베스터데이를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했었다. 재계 총수들의 수소 정상회의는 2년만인 셈이다.

현대차와 SK·포스코가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H2서밋의 이번 총회에는 창립 총회에 정의선 회장과 함께 주도적 역할을 했던 최태원 SK 회장은 불참했다. 최근 운동 중 아킬레스건 파열로 거동이 불편한 최 회장 대신 동생인 최재원 SK 수석부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2차 총회에는 정의선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 외에도 최정우 포스코 회장,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정기선 HD 현대 사장,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손영장 한화파워시스템홀딩스 대표이사,이병수 삼성물산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정 회장은 이날 "현대차그룹은 수소사회 대전환을 지지하고 있고 그룹차원에서 2045년 탄소중립달성 사업을 중장기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구체적 계획으로 올해 액화수소생산과 액화수소충전소를 위해 SK와 협력하고, 북미에서의 수소트랙터 공개와 2025년 넥쏘 후속차 등의 계획도 내놨다.

정 회장은 수소 투자와 관련 "미래 세대를 위한 투자이기 때문에 회원사들과 꾸준히 투자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의 수소분야에 대한 관심은 2018년 1월 전세계 내로라하는 IT 기업들이 참가한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국제가전전시회(CES) 2018'에서 익히 볼 수 있었다. IT 기업 속으로 들어온 자동차 기업이 어색할 수도 있는 현장이었다.

당시 기자는 갑작스럽게 이 CES 현장에 출장을 가게 됐다. "반도체 이후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가 무엇인지를 찾아보자"는 본지 경영진들의 논의 끝에 이뤄진 것이었다.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 SUV를 라스베이거스 CES에서 발표한다는 소식을 듣고 급하게 이뤄진 출장이었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2차 총회가 열리고 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현대차, SK, 포스코 등 국내 주요 17개 기업이 설립한 민간 수소기업협의체로 이날 총회에서는 수소 산업을 통한 탄소 중립 달성에 뜻을 모았다. 2023.6.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2차 총회가 열리고 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현대차, SK, 포스코 등 국내 주요 17개 기업이 설립한 민간 수소기업협의체로 이날 총회에서는 수소 산업을 통한 탄소 중립 달성에 뜻을 모았다. 2023.6.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장에서 본 정 회장은 넥쏘와 수소 에너지의 미래에 대해 각국 기자들에게 자신있게 설명었다. 이를 본 후 10년~20년후 미래 대한민국의 새 먹거리가 수소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서 전세계 각국의 수소정책과 수소 관련 산업을 취재하도록 했다. 이를 보도한 후 묶어 '수소사회-미래에너지 리포트'라는 책을 후배기자들과 함께 출간한 것이 2019년 1월이다. 넥쏘 발표 후 1년만이다.

이 책을 출간한 후 인편을 통해 정의선 회장에게 책과 함께 편지 한통을 보낸 적이 있다. 다가올 미래는 수소가 더 중요하게 될 것이고, 현대자동차의 넥쏘 출시로 자동차의 패러다임이 바뀔 수도 있다는 내용이었다. 덧붙여 새 영역을 개척하는 현대차의 의지를 담아 회사의 'H'로고는 이제 현대(HYUNDAI)의 'H'가 아니라 수소(Hydrogen)의 'H'로 인식될 수 있도록 수소분야에 노력을 당부했던 기억이다.

최태원 회장에게는 2021년 대한상의 회장이 된 후 '만화로 보는 반도체 이야기'라는 책과 함께 '수소사회' 책을 직접 전한 적이 있다.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 등의 계열사를 둔 최 회장에게 화석연료의 쇠퇴 후 미래와 관련해 해외 사례 등이 담긴 이 책을 전했었다. 물론 최 회장은 화석연료 기반의 SK 사업들의 미래에 대해 더 깊은 고민을 하고 있었다.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에 어떻게 대응할 지에 대한 고민들은 더 깊이 하고 있었다.

변화의 시기에는 반드시 기회가 있기 마련이다. 쇼트트랙에서 앞주자를 앞지를 수 있는 구간은 주로 변곡점이 있는 코너 구간이다. 변화의 시기에는 혼란스럽고 그 때가 기회다.

삼성전자가 유럽의 노키아와 일본 소니를 제치고 세계 휴대폰과 TV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것은 패러다임의 변화 시기에 제대로 된 대응을 했기 때문이다.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시대로의 전환기에 후발주자였던 삼성전자가 발 빠르게 대응해 성공할 수 있었다.

에너지의 패러다임 변화기가 다가오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 중동 등 석유재벌들이 지배하던 화석연료의 시대에서 수소로의 전환기를 맞고 있다. H2서밋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