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웨이브 "'집집마다 로봇키친' 위해…로봇 전용 반도체 개발"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20 09:27
  • 글자크기조절
웨이브라이프스타일테크(이하 웨이브)는 조리로봇을 고도화하기 위해 반도체 개발에 돌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웨이브는 엔지니어가 아닌 일반인 수준에서 간편하게 설치하고 조작할 수 있는 조리로봇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로봇용 반도체를 개발한다. 전문인력의 개입 없이 외식업장이나 가정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로봇을 만들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웨이브는 로봇 반도체 제작에 앞서 용도에 맞게 칩 내부 회로를 설계할 수 있는 FPGA(프로그래머블 반도체)를 이용해 전용 칩 설계에 착수한다. FPGA를 통해 조리로봇에 최적화된 기능을 가진 칩과 회로를 개발하고, 시장 수요가 늘어 양산이 필요한 경우 ASIC(주문형 반도체) 개발에 착수한다.

웨이브의 로봇 반도체는 AI 비전 데이터 등 복잡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처리·학습하는 데 사용된다. 또한 데이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주변환경과 상황을 인지하고 로봇을 구성하는 여러 개의 모터를 동시 구동하는 데 쓰인다.

웨이브는 로봇 반도체 하나로 여러 개의 반도체가 담당하는 기능을 대신할 수 있도록 해 조리로봇의 부피를 줄이고 더욱 가볍게 만드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대부분의 협동로봇은 여러 개의 범용 반도체가 로봇의 부위 별로 장착돼 상호소통해야 한다. 이로 인해 시간 지연이 있어 실시간 제어가 어렵고 로봇의 부피와 무게를 줄이는 데 한계가 있었다.


웨이브는 현재 식재료를 분배하는 디스펜싱 로봇을 위한 프로토타입 칩 개발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미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문제 상황을 식별하는 비전 센싱과 식재료 분배량 등을 예측하고 학습하는 과정을 하나의 칩으로 대체했다. 나아가 3년 내로 6축 로봇팔처럼 복잡한 로봇을 제어할 수 있는 단일 반도체를 개발할 계획이다.

백승빈 웨이브 기술 총괄 이사는 "조리로봇이 실질적으로 사람들의 생활에 도움이 되기 위해서는 가전제품과 같이 일반인 수준에서 조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로봇 반도체 개발을 완료한 후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을 거쳐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조리로봇을 만드는 것이 웨이브의 최종 목표로, 로봇청소기처럼 집집마다 1대의 로봇키친을 두는 세상을 꿈꾼다"고 말했다.

웨이브는 2018년 설립된 로봇 주방 스타트업이다. 자체 개발한 로봇과 주방 관리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로봇 기반의 주방 운영 서비스 '아웃나우'와 주방 자동화 로봇 판매를 제공한다. 크게 △디스펜서 모듈(식재료 토출) △오븐 로봇(굽기) △프라잉 로봇(튀기기) △누들 로봇(면 삶기) △소테 로봇(볶기) △ROKIS(로봇 제어 소프트웨어, Robot-operated Kitchen Intelligence Software) 등이 있다. 웨이브는 지난 3월 40억원 규모의 시리즈A1 투자를 유치했으며 올해 하반기까지 총 100억원 규모로 시리즈A 투자 유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에 '보조금 9조' 파격 지원…미국서 반도체 선순환 구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